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이슈 세계 금리 흐름

중국, 10개월째 MLF 금리 동결...통화정책 신중론 전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일 LPR 금리 동결 가능성 커져
위안화 약세 막기 위한 조치


이투데이

중국 인민은행의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금리 추이. 10개월 연속 2.5%로 동결했다. 출처 블룸버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중앙은행이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금리를 동결하면서 앞으로의 통화정책에도 신중을 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7일 블룸버그통신은 중국 인민은행이 위안화 약세 등을 고려해 10개월 연속 MLF 금리를 동결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20일 인민은행이 발표하는 사실상의 기준금리 대출우대금리(LPR)가 동결될 가능성이 크다는 뜻이다.

인민은행은 MLF로 불리는 1년 만기 채권 금리를 2.5%로 동결했다. 또한 7일물 역환매조건부채권(역RP) 금리도 1.8%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MLF는 금융기관에 자금을 공급해 기업이나 가계에 대출을 제공한다. 이는 중국의 통화정책 방향을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로, 중국의 사실상 기준금리인 LPR에도 영향을 미친다. 블룸버그는 이번 금리 동결이 중국 당국이 통화 안정성을 선호하고 있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ING은행의 린 쑹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의 금리 인하는 현시점에서 경제를 지원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중국 당국이 합리적이고 균형 잡힌 수준의 통화 안정성을 유지하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아 금리 인하를 보류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은 금리 인하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서도, 위안화 가치를 유지하기 위해 노골적으로 금리 인하를 자제해 왔다. 하지만 지난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기준금리를 7회 연속 동결하면서 중국과의 금리 격차가 유지됐고 위안화 가치는 지난해 1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블룸버그는 중국 경제의 회복이 더디다고 진단했다. 이날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여러 데이터에 따르면, 중국 산업 확장은 둔화했지만, 소매 지출은 예상치를 상회했다. 또한, 국채 판매를 가속했지만, 수년간 지속한 부동산 침체는 여전히 완화되고 있지 않다. 이날 발표된 데이터에 따르면 5월 주택 가격은 더 빠른 속도로 하락했다.

블룸버그의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경제학자들은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4.9%로 전망했다. 이는 중국의 목표치인 약 5%와 거의 일치하는 수치로, 중국 전문가들은 더 많은 부양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이투데이/이나영 기자 (2or0@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