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이강학 경산시 부시장 ASF방역 현장점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차단 총력 대응

아주경제

경산시가 양돈농가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방지를 위해 긴급방제를 실시하고 있다[사진=경산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 경산시(시장 조현일)가 인근 지자체인 영천시 양돈농가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감염됨에 따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원천차단을 위해 선제적 예방조치에 나섰다.

이에 따라 경산시는 돼지사육농가에 대해 예방소독 및 김급점검에 나서. 이강학 경산시 부시장이 지난 16일 영천시 양돈농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발생과 관련해, 경산시가 인접 시·군임을 감안, 휴일 방역 상황을 직접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독려했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15일 영천시 화남면 소재 양돈농가(사육두수: 2만 4622두)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함에 따라, 사육 중인 돼지는 긴급 행동 지침에 따라 모두 살 처분 조치 중이며, 이와 별도로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15일 22:00부터 17일 22:00까지(48시간) 대구·경북 소재 돼지농장과 관련 종사자 및 출입차량은 일시이동중지 명령이 발효됐다.

경산시는 축산차량 소독을 위한 거점소독장 2개소 상시 운영 및 소독철저, ASF소독약, 야생 멧돼지 기피 제, 생석회배부 등을 통해 농가 별 차단 방역에 힘쓰도록 행정 지원 중이다. 또한, 광역 방제기, 소독 차량, 축협공동방제단 차량을 이용한 양돈 농가 주변 소독, 시 경계 주변 도로 집중소독을 통해 악성가축질병의 관 내 유입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강학 경산부시장은 "경산 관 내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방지에 총력을 다 하겠다”며 양돈 농장에서도 돼지의 고열, 식욕 부진, 유산, 폐사 등의 의심 증상 발생 즉시 경산시 축산진흥과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다.

아주경제=경산=김규남 기자 kgn0104@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