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낮과 밤이 다른 그녀' D-1, 이정은·정은지의 수상한 이중 생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이정은, 정은지, 최진혁이 '낮과 밤이 다른 그녀'로 시청자들과 밤낮없이 함께할 준비를 마쳤다.

JTBC 새 토일드라마 '낮과 밤이 다른 그녀'는 어느 날 갑자기 노년 타임에 갇혀버린 취준생과 낮과 밤 올 타임 그녀에게 휘말린 능력캐 검사의 기상천외한 인턴십과 앙큼달콤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 드라마.

오는 15일 첫 방송을 앞두고 알고 보면 더욱 재미있을 핵심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낮과 밤이 다른 그녀'는 드라마 '미안하다 사랑한다', '힘쎈여자 도봉순' 등으로 장르를 불문하고 탄탄한 연출력을 보여준 이형민 감독과 최선민 감독, 그리고 박지하 작가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한 이정은, 정은지가 각각 20대 취준생의 부캐릭터 임순과 본캐릭터 이미진을 연기하며 마치 한 사람이 움직이는 듯한 환상의 호흡을 보여줄 예정이다.

여기에 최진혁이 완벽주의 검사 계지웅 역을 맡아 이정은(임순 역), 정은지(이미진 역)와 함께 로맨스부터 인턴십까지 다채로운 관계성을 그리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책임진다.

이에 이름만 들어도 마음이 든든해지는 감독과 작가, 배우들의 시너지로 취향을 저격할 '낮과 밤이 다른 그녀'가 기다려진다.

극 중 이미진은 계속된 취업 실패로 극심한 스트레스를 겪던 중 하루아침에 30년이나 훌쩍 늙어버리는 뜻밖의 사건을 겪게 된다.

갑작스러운 노화에 좌절하던 것도 잠시, 서한지청의 시니어 인턴 채용 공고를 기회 삼아 임순이라는 이름으로 취업에 성공하면서 인생의 전환점을 맞이할 예정이다.

특히 평범한 취준생에서 시니어 인턴계의 레전드로 거듭날 이미진의 이중생활이 주목되고 있다. 거듭된 실패와 기약 없는 준비로 가장 절망적인 순간에 놓인 이미진이 50대의 임순으로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고 성취하는 모든 순간으로 뭉클한 위로와 힘찬 응원을 전하는 것.

젊어서 바라는 것을 이루기에는 세상이 녹록지 않고 원하는 것을 가졌을 때는 이미 나이가 들어있는 삶의 아이러니를 그려낼 '낮과 밤이 다른 그녀'가 기대되고 있다.

'낮과 밤이 다른 그녀'는 해가 뜨면 50대 시니어 인턴으로 출근해 해가 지면 20대 꽃다운 청춘으로 퇴근하는 이미진과 그녀에게 제대로 휘말린 검사 계지웅(최진혁)의 언발란스한 관계성을 조명하며 다채로운 재미를 전한다.

아직 계지웅은 밤에 만난 취준생 이미진과 같은 사무실에서 일하고 있는 시니어 인턴 임순이 동일 인물이라는 것을 모르고 있는 상황.

과연 이미진은 끝까지 계지웅에게 비밀을 유지할 수 있을지, 또 이미진과 임순의 실체를 알게 된 후 계지웅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호기심이 치솟고 있다.

'낮과 밤이 다른 그녀'는 오는 15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사진=JTBC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