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현대모비스, ‘2020∼2021시즌 MVP’ 숀 롱 품었다… 3년 만에 복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사진=울산 현대모비스 피버스 농구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확실한 카드를 챙겼다.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는 14일 “2020∼2021시즌 외국인선수 MVP 숀 롱을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숀 롱은 3년 만에 현대모비스로 돌아왔다. 지난 2020-2021시즌 정규리그 54경기에서 평균 27분 20초를 뛰며 21.3득점, 10.8리바운드, 2.0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득점과 리바운드 부문에서 1위를 기록했고, 외국인선수 MVP와 함께 베스트5에 선정되면서 시즌 최고의 선수로 활약했다. 이후 숀 롱은 일본 B.리그로 무대를 옮겼다. 레반가 홋카이도, 오사카 에베사에서 활약하며 득점왕 타이틀을 추가하는 등 기량을 유지했다.

현대모비스는 “여전히 정상급 기량을 유지하고 있는 숀 롱의 합류로 현대모비스만의 팀컬러를 보다 확실히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영입 배경을 밝혔다. 이어 “숀 롱은 KBL에서 이미 검증된 득점력과 함께 동료를 활용하는 이타적인 플레이에도 능하다. 함지훈, 장재석, 서명진 등 기존 함께했던 선수들은 물론 박무빈과 옥존 등 새로운 선수들과의 호흡도 기대해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숀 롱은 “울산 현대모비스에 복귀하게되어 기쁘다. 울산 현대모비스는 팬들의 열기가 뛰어난 팀이다. 지난 2020-2021시즌 4강 PO에 그친 아쉬움을 달래고 챔피언 결정전에 진출하겠다“고 복귀 입단 소감을 밝혔다.

허행운 기자 lucky77@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