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배스-에릭과 결별' KT, 새 외국선수 레이숀 해먼즈 영입..."내외곽 가리지 않는 멀티자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HN스포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시즌 KBL 득점왕 패리스 배스와 마이클 에릭을 떠나보낸 수원 KT가 새 외국인 선수를 영입했다.

KT는 14일 구단 공식 SNS를 통해 새 외국인 선수로 레이숀 헤먼즈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해먼즈는 지난 시즌 러시아의 아브토도르 사라토브에서 41경기를 뛰는 동안 평균 26분 9초를 소화했으며 16.2득점 3점슛 1.0개(성공률 37.1%) 6.3리바운드 1.2어시스트를 기록했다.

KT는 지난 시즌 배스와 에릭 조합으로 외국인 선수 조합을 이뤘다. 특히 배스는 54경기에 나서 평균 31분 41초를 뛰어 25.4득점 3점슛 2.5개(성공률 35.8%) 10.9리바운드 4.6어시스트 1.8스틸을 기록했다.

맹활약을 펼친 배스는 정규리그 시상식에서 득점왕에 이어 베스트5에 오르는 영광을 안았다.

그러나 시즌 종료 후 배스와 에릭 두 선수 모두 팀을 떠나면서 KT는 새로운 외국선수 찾기에 나섰고, 해먼즈 영입으로 첫 영입 소식을 전했다.

KT는 "해먼즈는 스몰 포워드부터 센터까지 모두 소화 가능한 자원"이라며 "1대1 공격 능력뿐 아니라 내외곽 슛을 장착한 선수"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사진=수원 KT 소닉붐 구단 SNS

<저작권자 Copyright ⓒ MHNsports / MHN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