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5 (목)

G7, 러시아 동결 자산 이자로 우크라에 차관 69조원 제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G7 정상회의 개막…중국·중동 문제 테이블 오른다

뉴스1

주요7개국 (G7) 정상들이 13일 올해 회의장소인 이탈리아 남부 사벨레트리 마을 보르고 에그나치아 리조트에서 한 자리에 모였다. 왼쪽과오른쪽 끝 당연 참석자인 샤를 미쉘 유럽연합 상임의장과 우르줄라 폰데에라이엔 EU 집행위원장을 비롯, 회원국 정상들인 올라프 숄츠 독일총리(왼쪽부터), 저스틴 튀르도 캐나다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올해 의장국 이탈리아의 조르자 멜로니 총리, 조 바이든 미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리시 수낵 영국 총리 순이다. 2024.06.13 ⓒ AFP=뉴스1 ⓒ News1 김예슬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러시아의 동결 자산에서 발생하는 이자로 우크라이나에 500억 달러(약 69조 원) 규모의 차관을 제공하는 방안에 원칙적으로 합의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G7 정상들은 13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동남부 풀리아에서 개막한 정상회의에서 우크라이나와 중국, 중동 문제를 논의한다.

G7 정상들은 올해 안에 우크라이나에 차관을 제공하기로 했다.

로이터는 G7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이와 관련된 기술적인 세부 사항이 앞으로 수 주 내로 마무리된다고 전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지난해부터 2년 연속으로 G7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그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새로운 장기 안보 협정을 체결하고 이에 서명할 예정이다.

영국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별도 지원을 발표했다. 리시 수낵 영국 총리는 인도주의적 위기 해결과 전력 공급 등을 위해 최대 3억1000만 달러(약 4300억 원)를 우크라이나에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회의에서 G7 정상들은 세계 시장을 왜곡하는 중국의 과잉 생산에 대한 우려에 뜻을 같이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취재진과 만나 G7 정상들이 중국 산업의 과잉 생산 문제 등 주요 이슈에 대해 그 어느 때보다 단합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는 G7 정상들이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러시아에 대한 중국의 지원에 우려를 표명할 것으로 관측했다.

이번 정상회의가 끝나고 발표될 공동성명 초안에는 이스라엘과 레바논 국경 상황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가자지구에서 휴전을 끌어내려는 미국의 노력을 지지한다는 내용이 담길 전망이다.

아울러 G7 정상들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평화로운 공존을 골자로 하는 두 국가 해법에 대한 지지를 다시금 발표하고,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최남단 라파에서 전면적 공세를 자제할 것을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pasta@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