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박명수 "윤종신 결혼 때 100만원 냈는데…내 결혼 때 봉투 보고 존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방송인 박명수(왼쪽), 윤종신. /뉴스1 DB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박명수가 윤종신과 주고받은 결혼식 축의금 액수를 공개했다.

13일 방송된 KBS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한 청취자가 "빌린 돈을 갚으려고 하는데 현금으로 주면서 고맙다고 할지, 계좌이체를 할지 고민"이라는 사연을 보내왔다. 이에 박명수는 "100만 원 단위로 넘어가면 현찰은 갖고 다니기 부담된다"며 계좌이체를 권했다.

이어 박명수는 "저도 얼마 전에 급하게 돈이 필요해서 후배한테 빌린 적이 있는데 제가 갚을 때 이자를 좀 얹어서 보냈다. 예를 들어 1000만 원이면 50만 원을 더 얹은 거다. 그러니까 후배가 아주 좋아하더라. 그리고 밥도 샀다"고 경험담을 말하며 "돈 주는데 싫어하는 사람은 절대 없다. 그러니까 100만 원 빌렸으면 5만 원이라도 더 넣어 보내라. 그럼 사람들이 '얘 기본이 됐다'는 얘기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박명수는 과거 윤종신과의 일화를 밝혔다. 그는 "다 지난 얘기니까 하는 건데 예전에 윤종신 형 결혼할 때 제가 축의금으로 100만 원을 냈다. 그런데 종신 형이 저 결혼할 때 110인가 120을 넣었더라"며 웃었다.

박명수는 "원래 보통 받은 만큼 해주지 않나"라며 "그런데 윤종신 형이 '야 그래도 어떻게 그래, 형이 돼서' 이렇게 말하더라. 그래서 '그 양반은 참 사람이 됐구나'라고 생각했다. 10만 원 액수가 문제가 아니라 그냥 재밌지 않나. 재밌으면서도 왠지 모르게 '이 사람은 기본이 됐구나' 하면서 존경스러운 마음이 들더라"고 덧붙였다.

syk13@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