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남해군-남해대학, 지역특화형 비자 사업 추진 협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동수 기자(=남해)(kdsu21@naver.com)]
경남 남해군과 도립남해대학은 남해군청에서 ‘지역특화형 비자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지역특화형 비자사업’은 우수한 외국인 인재를 유치해 지역특화산업 분야 기술인력으로 양성하기 위한 사업으로 법무부에서 시행하고 있다. 조선·항공제조 분야 인력난 해소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사업이다.

남해군과 경남도립남해대학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외국인 지역 정착을 위한 지원과 상호 협력 강화, 우수 인재양성과 취업 연계와 추천을 위한 공동 협력 강화, 지역특화형 비자 프로그램 추진을 위한 자문위원회 공동 구성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프레시안

▲지역특화형 비자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남해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남해군의 생활인구 확대, 경제활동 촉진, 인구유입 등 선순환 구조를 정착시킨다는 계획이다.

장충남 군수는 “지역특화형 비자 사업이 인구감소와 지방소멸에 대한 효과적인 대응책이 되었으면 한다”며 “남해대학과 상호협력하여 지역산업 맞춤형 유학생을 유치하고 그들이 안정적으로 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수 기자(=남해)(kdsu21@naver.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