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히어로는' 장기용 "천우희와 함께해 영광…설렘 많았죠"[인터뷰]③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장기용(사진=YG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최희재 기자] “시너지가 폭발했던 것 같아요.”

배우 장기용이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JTBC 토일드라마 ‘히어로는 아닙니다만’(이하 ‘히어로는’) 종영을 기념해 진행한 인터뷰에서 천우희와의 연기 호흡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히어로는’은 남다른 능력을 지녔지만 아무도 구하지 못했던 남자가 마침내 운명의 그녀를 구해내는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 장기용은 극 중 우울증에 걸려 과거를 보는 초능력을 쓰지 못하는 복귀주 역을 맡았다.

이데일리

‘히어로는 아닙니다만’ 포스터(사진=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기용은 쌍방 구원 로맨스를 선보이며 몰입을 이끈 천우희(도다해 역)와의 호흡에 대해 “천우희 배우와 함께한 시간은 저에겐 너무나 영광이었다”라며 웃어보였다.

그는 “꼭 한 번 작업해보고 싶었던 배우였고, 천우희와 장기용이라는 이름이 붙었을 때, 같이 서있으면 어떤 느낌일까? 하는 궁금증과 설렘이 많았다”고 전했다.

또 장기용은 “오랜만에 대중분들께 보여드리는 거기 때문에 잘해내고 싶었고 잘하고 싶었다. 현장에서 제가 최선을 다한 만큼 누나도 최선을 다해줘서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장기용은 “드라마가 밝았으면 현장에서 더 알콩달콩할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도 있었지만 저희끼리 나름 그 안에서 즐거웠다.(웃음) 카메라가 켜지는 순간마다 집중하고 서로 고민 들어주고 의지를 많이 했던 것 같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데일리

장기용(사진=YG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복귀주는 과거로 돌아가는 초능력을 가진 캐릭터. 그는 “처음 해보는 장르였고 저조차도 궁금했다”고 말했다. 이어 “눈 감으면 제가 과거로 사라지는데, (촬영할 땐) 앞에 천우희 선배님이 있으면 제 연기를 한 후에 완전 숙여서 앉아있거나 엎드려 있었다. 그런 과정들도 재밌었다”고 비하인드를 전했다.

그러면서 “찍을 때는 어떻게 나올까 궁금했었는데 막상 방송을 보니까 ‘이래서 이렇게 나오는구나’ 느꼈다”고 덧붙였다.

장기용은 이번 작품을 통해 연기 변신을 선보이며 호평을 받았다. 그는 시청자들의 반응에 대해 “복귀주라는 캐릭터의 감정을 대중분들이 어떻게 받아들일까가 궁금했는데 시청자분들의 반응을 보고 잘 납득이 됐구나 싶어서 기분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데일리

장기용(사진=YG엔터테인먼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과거로 갈 수 있다면 장기용은 어떤 선택을 하고 싶을까. 장기용은 “귀주가 행복한 순간으로 계속 돌아가려는 성향을 가지고 있지만 반대로 저는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보다 지금 이 순간을 후회없이 최선을 다해 즐기자는 생각”이라며 “현실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인 것 같다. 오늘 해야 될 거에 집중해서 하다 보면 더 좋은 미래가 그려지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전역 후 첫 복귀작으로 ‘히어로는’을 선택한 장기용은 타임슬립, 초능력이라는 소재 그리고 첫 아빠 역할을 소화했다. 앞으로의 계획을 묻자 장기용은 “저에 대한 가능성을 많이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100%는 다 못하겠지만, 100에 가깝게 노력하고 있거든요. 그런 과정에 있어서 어떻게 하면 재밌게 하고 현장에서 잘 만들어나갈 수 있을까 생각하고 있어요. 앞으로 어떤 캐릭터, 어떤 작품을 할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봐도 ‘내가 어떻게 할까?’ 상상하는 게 재밌는 작품을 선택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