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비난 문자' 받자 흉기 품고 지인 폭행한 50대 '현행범 체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자신을 비방하는 내용의 문자를 보낸 지인을 폭행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아이뉴스24

자신을 비방하는 내용의 문자를 보낸 지인을 폭행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3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폭행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현행범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10시 54분께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편의점 앞에서 자신을 비난하는 문자를 보낸 50대 남성 B씨를 여러 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흉기를 소지하고 있었으나 휘두르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싸움을 말리던 다른 남성은 칼에 베여 경상을 입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 체포했다. 조사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원래 알던 사이로, B씨가 A씨에게 수차례 비난하는 문자를 보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A씨는 소지하고 있던 흉기에 대해선 "집에서 쓰기 위해 낮에 산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이뉴스24

자신을 비방하는 내용의 문자를 보낸 지인을 폭행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강남경찰서 전경. [사진=곽영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은 특수 상해 등 추가 혐의를 조사한 후 A씨에 대한 구속 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