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학교폭력' 혐의 야구선수 이영하, 항소심도 무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피해자 진술 보더라도 범행 인정 어려워"

노컷뉴스

홀가분한 표정의 이영하.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등학교 시절 야구부 후배에게 가혹행위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프로야구 선수 이영하(27)가 2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서부지법 형사항소 2-2부 이현우·임기환·이주현 부장판사는 13일 특수폭행, 강요, 공갈 혐의로 기소된 이씨의 항소심에서 검사의 항소를 받아들이지 않고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공소사실에 대한 범죄의 증명이 없는 때에 해당해 무죄를 선고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자의 진술을 보더라도 당시 이같은 범행이 이뤄졌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지난해 5월, 1심 재판부는 "공소사실이 합리적 의심의 여지가 없을 정도로 증명됐다고 보기 어렵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이씨는 2022년 8월, 고등학교 야구부 후배를 때리는 등 가혹행위를 한 혐의를 받아 불구속 기소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