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파두, 글로벌 기업서 2조원 규모 투자·인수 제안 받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제안 고사한 파두, 기업 가치 성장 자신감 평가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데이터센터향 SSD 컨트롤러 전문 기업 파두가 최근 글로벌 기업으로부터 15억 달러(약 2조원) 규모의 투자 제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투자자로 거론되는 곳은 미국 웨스턴디지털을 비롯해 글로벌 IT기업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아이뉴스24

12일 IB업계에 따르면 파두는 글로벌 IT 기업으로부터 기업 매각 제안을 받았으며, 이를 고사했다. [사진=파두]




13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파두는 복수의 IT 기업으로부터 기업 매각 및 투자 제안을 받았다. 일각에선 제안 금액을 15억 달러로 거론하고 있으며, 파두 측에선 이를 고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미국 스토리지 기업 웨스턴디지탈과 본격적인 사업 확장을 하기로 하는 등 성장이 가시화된 상황”이라며 “경쟁사 대비 기술 우위에 있는 점이 현재 실적 대비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오너 경영진은 앞으로 지속 성장을 자신해, 투자·매각 제안을 고사한 것으로 안다”며 “향후 성장에 관한 자신감이라는 평가”라고 덧붙였다.

파두는 SK하이닉스에 1세대(PCIe Gen3) 컨트롤러를, 메타에는 2세대(PCIe Gen4) 컨트롤러를 장착한 eSSD 완제품을 공급하며 성장해왔다.

지난해 개발을 완료한 3세대(PCIe Gen5) 제품 고도화와 컴퓨트익스프레스링크(CXL), 전력반도체(PMIC) 등 차세대 제품 개발이 진행 중이다. 3세대 컨트롤러는 지난해 말 공급을 시작, 올해는 다수 고객을 대상으로 규모를 확대할 것으로 기대된다.

파두는 SK하이닉스와 솔리다임·마이크론·웨스턴디지털·키옥시아 등 삼성전자를 제외한 주요 낸드플래시 제조사의 구매·엔지니어링 부서와 협력하며 사업 확장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파두는 미국 웨스턴디지털과 함께 차세대 eSSD 기술로 꼽히는 FDP(Flexible Date Placement)를 개발할 계획이다. eSSD는 정보를 담는 낸드플래시, 컨트롤러, D램 등 다양한 반도체와 소프트웨어가 결합된 복합응용제품이다. FDP 기술은 eSSD에 실제 고객 정보보다 더 많은 정보가 기록돼 발생하는 '쓰기 증폭' 현상을 줄여 전반적인 성능(쓰기 성능 최대 2∼3배 향상)을 높이고 수명을 늘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규모 정보가 저장되는 만큼 eSSD의 수명과 성능 유지가 중요한 대형 데이터센터에서 채택된다. 특히 빅테크 기업들이 모여서 차세대 데이터센터의 표준을 논의하는 OCP(Open Compute Project)에서 표준으로 채택하는 등 미래 필수 기술로 꼽힌다.

CXL은 데이터센터 서버들의 다양한 프로세싱 유닛들인 CPU, GPGPU, AI chip, DPU가 보유한 메모리들 사이의 캐쉬(cache) 일관성을 보장하며 각자 보유한 메모리들 사이의 공유를 지원하는 데이터센터향 차세대 메모리 네트워크 프로토콜이다. 또한 PMIC는 저전력 수요가 높은 데이터센터, 자동차 향으로 사업화할 예정이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