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8 (목)

"올여름은 조각 과일이 대세" 롯데마트, 조각 수박·사과 늘린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 중구 롯데마트 제타플렉스 서울역점 과일매장에서 소용량 조각 과일을 홍보하고 있다. 롯데마트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편의점뿐 아니라 대형마트에서도 조각 과일이 인기다. 1~2인 가구 증가에 고물가까지 겹치며 과일 하나를 통째로 사 먹는 대신 부담 없는 조각 과일을 찾는 이들이 늘어서다.

13일 롯데마트·슈퍼는 조각 수박과 멜론, 사과 등 소용량 과일 상품 수를 전년 대비 2배 이상 늘렸다. 앞서 지난달부터 판매를 시작한 4kg의 미니수박과 조각 수박은 지난달 11일까지 약 한 달간 매출이 전년과 비교해 5배 이상 느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롯데마트는 조각 과일 인기를 반영해 다양한 형태의 조각 수박을 출시했다. 수박을 한 입 크기로 깍둑썰기한 조각 수박과 수박 원물을 1/8 사이즈로 잘라낸 '조각 수박 1/8', 껍질을 남겨두고 커팅해 포크 없이 손으로 집어 먹을 수 있는 '바로 먹는 수박' 등이다. 네 조각으로 커팅한 '조각 수박 1/4'도 출시했다.

조각 과일 상품도 확대했다. 롯데마트는 올해 1월부터 '컷팅 머스크멜론'을 판매 중이다. 일반 상품과 맛 차이는 없지만 크기가 작거나 외관에 흠집이 있는 B+등급 상품을 활용해 합리적인 가격으로 내놓은 상품이다.

작황 부진으로 가격이 치솟은 사과와 배도 조각 상품으로 출시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150g 소용량으로 한 컵에 담긴 조각 사과의 지난해 누적 매출은 전년과 비교해 70% 이상 늘었고, 조각 배 매출 역시 40% 이상 증가했다.

롯데마트와 슈퍼는 조각 과일 신선도 유지를 위해서도 힘쓰고 있다. 이달부터 자체 신선품질혁신센터 내 안전관리인증(HACCP)을 취득한 전처리 시설에서 원물 세척·소독을 거친 조각 과일 상품을 신규 운영한다.

조각 과일 외에도 전년 대비 용량을 30%가량 줄인 소용량 포도와 체리도 선보인다.

최현경 롯데마트 과일팀 MD는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과일의 크기가 점점 작아지고 있는 만큼 다양한 소형과 품종은 물론 조각 및 소용량 과일 상품 운영을 확대하고 있다"며 "특히 조각 과일 상품은 자체 품질혁신센터를 통해 최상의 선도를 선보이려 노력하고 있으며, 향후 지속적으로 신선한 소용량 과일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clean@fnnews.com 이정화 기자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