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김민정, '체크인 한양'으로 3년 만 안방복귀 [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민정 체크인 한양 특별출연 / 사진=마이네스트컴퍼니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배우 김민정이 '체크인 한양'으로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13일 채널A 새 드라마 '체크인 한양'(극본 박현진·연출 명현우) 측은 김민정의 특별출연 소식을 전했다.

'체크인 한양'은 '손님은 왕'이라는 무엄한 기치를 내건 조선 최대 객주 '용천루'와 그곳에 교육 사환으로 입사한 조선 꽃청춘들의 이야기를 다룬 파란만장 성장 로맨스 사극이다. 앞서 '조선 시대 호텔'이라는 독특한 배경 설정, 배인혁, 김지은, 정건주, 재찬 등 대세 청춘 배우 캐스팅 등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날 특별출연 소식을 알린 김민정은 극 중 '용천루'의 대각주 설매화 역을 맡는다. 대각주는 호텔의 총지배인과 같은 위치로 '용천루'의 모든 업무를 관리, 감독하는 인물이다. 용천루 사환들의 존경을 받으며, 이들을 문제없이 이끌 수 있는 카리스마도 지녔다.

또한, 설매화는 뭉쳐 다니면서 기성세대 규칙들에 "하오나"를 외치는 이은(배인혁), 홍덕수(김지은), 천준화(정건주), 고수라(재찬)에게 관심을 갖게 되며, 그중에서도 특히 눈에 띄는 홍덕수를 주목하여 지켜볼 예정이다. 설매화와 4인방이 어떻게 얽혀갈지, 또 홍덕수를 주목하는 이유가 무엇일지 호기심을 모은다.

김민정은 '조선 시대 초호화 호텔'이라는 독특한 가상의 세계관을 전면에서 이끄는 설매화의 존재감과 매력 때문에 특별출연을 흔쾌히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정은 아역 배우 출신으로, 장르 불문 수많은 작품의 다양한 캐릭터들을 연기하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언제나 새로운 변신을 시도하며 어떤 캐릭터든 완벽하게 소화하는 연기력으로 '대체 불가 배우'라는 타이틀도 얻었다.

'체크인 한양'은 김민정의 '악마판사' 이후 약 3년 만의 안방 복귀작으로 더욱 시선을 모은다. '음란서생', '장사의 신-객주'등 사극에 출연할 때마다 묵직한 존재감과 놀라운 비주얼로 화제가 된 김민정이기에 '김민정'과 '사극'이라는 두 키워드 만으로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한편 김민정의 합류로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는 채널A 새 드라마 '체크인 한양'은 올해 하반기 시청자를 찾아올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