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파워피플] <인물FOCUS>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코노믹데일리] SK에코플랜트, NXC 이사회, SPC 그룹 등이 최근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포트폴리오에 최적화된 전문가를 선임해 사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아주경제

김형근 SK에코플랜트 신임 사장[사진=SK에코플랜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형근 SK E&S 재무부문장, SK에코 사령탑으로

SK에코플랜트가 최근 김형근 SK E&S 재무부문장을 신임 사장으로 내정했다. 재무구조 개선 등을 통해 기업가치를 높여 성공적으로 기업공개(IPO)를 추진하기 위한 인사 교체로 풀이된다.

SK에코플랜트는 "국내 대표 환경·에너지기업으로 비즈니스 모델 전환을 성공적으로 달성한 상황에서 대내외 불확실성을 극복하고 IPO를 추진하기 위한 인사"라고 설명했다.

김 신임 사장 내정자는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 승인을 거쳐 사내이사 및 대표이사로 공식 선임될 예정이다.

김 사장 내정자는 SK주식회사 재무1실장, SK에어가스 대표이사, SK주식회사 포트폴리오 매니지먼트 부문장, SK E&S 재무부문장 등을 역임했다.

SK주식회사의 지주회사 체제 전환과 기업가치 기반 경영체계를 수립하는 등 거버넌스 개편 및 포트폴리오 최적화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다는 평가다.

SK에코플랜트 관계자는 "탁월한 역량과 리더십을 기반으로 SK에코플랜트 사업성과 가속화와 재무구조 개선은 물론 성공적인 IPO 추진에 있어서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아주경제

경기 성남시에 위치한 넥슨코리아 본사[사진=넥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XC 이사회 의장에 유정현 넥슨그룹 총수

넥슨 창업자 고(故) 김정주 회장의 부인 유정현(55) 씨가 그룹 지주회사인 NXC 이사회의 수장에 올랐다.

앞서 NXC는 지난 2월 29일 이사회 결의로 유정현 이사를 신임 이사회 의장으로 선임했다. NXC는 유 이사의 의장 선임과 관련해 "이사회의 책임성 제고와 효율적인 이사회 역할 수행 지원을 위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유 신임 의장의 선임으로 기존 의장이던 이재교 엔엑스씨 대표는 지주회사 경영을 총괄하게 된다.

유 신임 의장은 1994년 남편인 김정주 회장과 함께 넥슨을 설립해 경영지원본부장, 넥슨네트웍스 대표를 거쳐 넥슨·NXC 이사를 지냈다. 2010년에는 NXC 이사에서 물러났고, 이후 NXC 감사이자 2대 주주로서만 이사회에 관여해왔다.

그러나 김정주 이사가 2022년 2월 미국 체류 도중 별세하면서 같은 해 4월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넥슨 그룹 총수로 지정됐다. 8월에는 남편의 주식 13만2890주를 상속받아 NXC 최대 주주 자리에 올랐다.

유 의장은 그룹 경영활동 뿐만 아니라, 넥슨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포함해 넥슨재단을 통한 기부 활동, 넥슨컴퓨터박물관 건립 등 그룹 차원으로 진행한 대규모 사회공헌 활동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활동을 하고 있다.

지난해 초에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 선임되며 이사회 주요 의사 결정에 참여해왔다.

현재 NXC 이사회는 유정현 의장, 이재교 대표 외에 권영민·이홍우 이사, 김회석 기타비상무이사, 이도화·이세중 사외이사로 구성돼있다.
아주경제

손병근 SPL 대표[사진=SPC]




◆SPC그룹, SPL 새 대표에 손병근 선임

허영인 회장 구속으로 총수 부재 상태인 SPC그룹이 베이커리 생산 자회사 SPL 새 대표로 손병근 SPC삼립 연구소장을 선임했다.

손 대표는 올해 58세로 1991년 샤니에 입사해 SPC그룹 제품개발, 생산담당 연구소장을 지냈다.

SPC 관계자는 "신임 대표이사는 연구 및 생산 전문가로서 파리바게뜨의 제품공급 핵심 기지인 SPL 경영을 맡게 된다"면서 "이는 글로벌 브랜드 파리바게뜨의 제품 품질 강화와 비전 실현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SPL은 2022년 10월 평택 제빵공장 인명 사고 후 강동석·박원호 공동 대표 체제로 운영하다 지난해 8월 강 대표가 검찰에 기소되면서 박 대표가 경영을 맡아왔다.
고은서 기자 eskoh@economidaily.com

- Copyright ⓒ [이코노믹데일리 economidaily.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