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이슈 프로축구 K리그

[그래도 K리그] 배준호? '초신성' 양민혁 문민서도 있다!...다시 'K리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번 주말 재개되는 K리그1, 주목할 만한 선수는?

더팩트

이번 주말 K리그1을 뜨겁게 달굴 양민혁 문민서 최준 전병관 무고사 안데르손(왼쪽부터)./K리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박순규 기자] 아시아 대륙을 뜨겁게 달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이 모두 막을 내렸다. 한국은 6만 4000여 관중이 만원을 이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강인과 손흥민의 뜨거운 포옹 속에 조 1위로 3차예선에 진출하며 격동의 2차예선 6경기를 모두 마무리했다. 이제 다시 K리그다.

북중미 월드컵 예선에서도 확인했듯이 한국 축구대표팀의 모체는 역시 K리그다. 20세의 배준호(스토크시티)가 싱가포르전에서 A매치 데뷔전 데뷔골을 기록했는데, K리그에는 배준호의 뒤를 잇는 18세의 '초신성' 양민혁(FC강원)과 '광주의 아들' 문민서(20·FC광주)가 있다. 이들의 플레이를 지켜보는 것 자체만으로도 힐링이 되고 희망이 된다.

A매치 최고령 데뷔전 데뷔골 2위를 기록한 주민규(34·울산HD)도 한국 프로축구의 서사다. FC서울로 이적한 뒤 A대표팀에 승선한 최준이나 6월 A매치 2경기에서 '클린 시트'에 한 축을 담당한 센터백 권경원(수원FC), 믿고 보는 골키퍼 조현우(울산HD)도 K리그를 풍성하게 하고 있다.

2주간의 A매치 휴식기를 보낸 ‘하나은행 K리그1 2024’가 이번 주말 다시 문을 연다. 순위경쟁이 치열한 17라운드 경기를 앞두고 상반기에 좋은 활약을 펼친 영플레이어, 이적생, 외국인 선수들을 두루 점검해본다.

더팩트

강원FC 돌풍의 주역인 18살의 '고교 특급' 양민혁./K리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강원 준프로 양민혁, 광주 로컬보이 문민서..MZ세대들의 등장

올 시즌에도 K리그1에 새로운 젊은 피들이 대거 도전장을 내밀었다. 이 가운데 최고의 아이콘은 강원 양민혁이다. 06년생 양민혁은 올 시즌 준프로 신분으로 K리그에 데뷔해 전 경기에 나서 4골 3도움을 기록했고, 라운드 베스트11에 3차례나 선정됐다. 또한, 양민혁은 4월 이달의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하는 등 엄청난 활약으로 리그에 신선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광주 문민서는 광주 구단 최초로 광주 U12, U15, U18을 모두 거쳐 올 시즌 프로까지 입단한 주인공이다. 문민서는 4라운드 데뷔전에서 페널티킥으로 데뷔전 데뷔골을 터뜨렸고, 현재까지 총 13경기 2골로 인상적인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더팩트

광주 구단 최초로 광주 U12, U15, U18을 모두 거쳐 올 시즌 프로까지 입단한 '광주의 아들' 문민서./K리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 박승호는 올 시즌 첫 이달의 영플레이어상을 수상했는데, 16라운드까지 전 경기에 나서 2골 1도움을 기록 하는등 준수한 모습이다. 박승호는 지난 시즌 데뷔해 9경기 1골에 그쳤는데, 올 시즌 일찌감치 지난 시즌 기록을 뛰어넘으며 팀에서 감초같은 역할을 맡고 있다.

대구는 프로 3년 차 박용희, 데뷔 첫 시즌 정재상이 나란히 주목받고 있다. 박용희는 지난 2년간 총 4경기 출장에 그쳤지만 올 시즌 10경기 3골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고, 정재상은 9경기 2골을 기록해 팀내 떠오르는 유망주로 우뚝 섰다.

더팩트

6월 A대표팀에 생애 처음 승선한 FC 서울의 만능 수비수 최준./K리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최준, 전병관, 김이석..완벽 적응 마친 이적생들

올 시즌 새롭게 유니폼을 갈아입은 이적생들의 활약도 눈에 띈다. 먼저 최준은 K리그2 경남, 부산 등을 거쳐 서울에 입단하며 K리그1에 입성했고, 한 경기를 제외하고 모두 출전해 도움 2개를 기록하는 등 단숨에 주전 오른쪽 풀백으로 자리 잡았다. 최준은 리그에서 활약을 바탕으로 올해 6월 생애 첫 A국가대표에 발탁되는 등 승승장구하고 있다.

전병관은 올 시즌 자유 계약으로 전북에 입단했는데, 8라운드 서울전에서 환상적인 오버헤드킥 골로 시즌 1호 골을 터뜨린 뒤 총 4골 1도움을 터뜨려 팀 내 득점 1위에 올라있다. 02년생 전병관은 올 시즌 U22 자원 이상의 활약을 펼치며 전북의 확고한 주전으로 거듭났다.

더팩트

2024시즌 4월 K리그 ‘마시는 천연 미네랄 동원샘물 이달의 골'을 수상한 전북 현대 미드필더 전병관./K리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파죽의 4연승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강원에는 득점 2위 이상헌(8골), 06년생 깜짝 스타 양민혁 등 눈에 띄는 선수가 많지만 이적생 김이석의 활약 또한 빼놓을 수 없다. 김이석은 K리그2 안산, 김포 등을 거쳐 올 시즌 강원에 입단했는데 15경기에 나서 2골 2도움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김이석은 측면과 중앙을 모두 소화하는 멀티 자원으로 강원의 상승세에 기여하고 있다.

이밖에도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 권경원은 수원FC 유니폼을 입고 올 시즌 3년 만에 K리그에 복귀해 주전 센터백으로 뛰고 있다. 수원FC는 지난 시즌 평균 2골을 내주며 K리그1 최다 실점팀에 올랐지만, 올 시즌 권경원의 활약에 힘입어 평균 1.25실점으로 최소 실점 4위를 기록하는 등 확 달라진 수비를 자랑하고 있다.

득점 1위 무고사, 도움 1위 안데르손..외국인 선수의 활약도 이어져

현재 K리그1 득점 선두는 인천 무고사, 도움 선두는 수원FC 안데르손이 이름을 올리고 있다. 무고사는 올 시즌 전 경기에 나서 9골을 터뜨렸는데, 페널티킥 4골, 오른발로 4골, 머리로 1골을 넣었다. 비록 페널티킥 골이 절반 가까이 차지하긴 하지만 계속해서 득점포를 이어가고 있는 점은 긍정적이다. 무고사는 득점 외에도 슈팅(44개), 유효슈팅(21개) 지표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하면서 매 경기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안데르손은 올 시즌 수원FC 유니폼을 입으며 K리그에 첫발을 내디뎠는데, 전 경기에 나서 도움 7개를 기록하는 등 팀에 완벽 적응한 모습이다. 안데르손은 매 경기 날카로운 돌파와 크로스를 선보이며 적극적으로 기회를 창출하는 것이 특징인데, 키패스 1위(28개), 공격지역으로 패스 성공 2위(244개) 등 부가데이터의 주요 공격 지표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이밖에도 강원 야고와 서울 일류첸코는 나란히 7골을 터뜨리며 득점 공동 4위에 올랐는데, 두 선수 모두 지난 시즌 기록을 일찌감치 넘어섰다.

skp2002@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