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김수미 며느리' 서효림 "혼전 임신→상견례 엎고 결혼식서 양가 인사" (아빠하고)[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아빠하고 나하고' 서효림이 양가 인사를 결혼식장 가족 대기실에서 나눴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김수미 며느리' 배우 서효림이 새로운 '딸 대표'로 출연해 데뷔 18년 만에 최초로 친정 부모님을 공개했다.

서효림은 2019년 배우 김수미의 아들 정명호와 결혼했다. 이날 서효림은 친정집에서 부모님과 저녁 식사를 했다. 이때 서효림은, 임신 소식을 처음 아버지가 접했을 때 이야기를 꺼냈다.

당시 아버지는 속상함에 눈물을 흘렸고, 어머니 역시 "솔직히 말해서 저기로 시집가는 게 그렇게 좋다고 못 느꼈다. 평범하게 살았으면 했다"고 밝혔다. 이어 "결혼 시켜 놓고 나니 명호는 할 줄 아는 거 아무것도 없고. 못을 박을 줄을 알아, 형광등을 갈 줄 알아. 그런 건 못하지만 착하니까. 넌 성질이 있는데 그걸 다 받아주는 사람이 어디 있냐"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처음 사위와 대면했을 때 이야기도 꺼냈다. 서효림은 "아빠가 3주 출장을 가 있는 사이에 열애설과 결혼설이 동시에 났다"고 했다. 어머니는 김수미의 아들인 남자친구의 존재를 알고 있었지만, 아버지는 몰랐다고.

서효림은 "아버지는 출장을 길게 가있었다. 이 남자랑 얼마나 만날지 모르는데, 굳이 아빠한테 소개를 하고 싶지 않았다. 근데 일주일만에 열애, 결혼 소식이 동시에 나왔다. 아빠는 결혼 기사를 보시고 알았다. 열애설 터진 후 혼전 임신까지 한 거다. 너무 빨랐다"고 고백했다.

서효림은 "아빠가 문 열고 들어왔는데 명호 오빠는 여기서 잠옷 입고 TV보고 있었을 거다"며 잠옷 차림의 예비 사위에 아버지가 90도 인사를 했다고 했다. 이때 이야기에 서효림과 엄마는 폭소를 터뜨렸지만, 아버지는 당시 생각에 눈물을 흘렸다. 서효림은 "저희 아빠는 저 시집 안 보낸다고 그랬었다. 한 번도 보지도 못했던 남자랑 결혼을 한다니까"라며 속상함을 이해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효림은 "상견례를 바로 전날 엎었다"고도 해 스튜디오를 놀라게 했다. 인터뷰에서 그는 "저는 애가 생겼으니까 빨리 결혼식을 해야할 것 같은데 시댁에선 천천히 하라고 하니 (납득이) 안 됐다"며 결혼 준비로 크고작은 갈등이 있었음을 털어놨다.

그는 "내가 지금 이 나이 많은 남자랑 결혼을 하는 건데, (딸이 혼전 임신했단 이유로) 아버지가 숙이고 들어가는 게 마음이 아팠다. 상견례 자리에서 숙이고 들어갈 게 느껴져서 하지 말자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상견례 없이 결혼식장 가족 대기실에서 양가가 처음 만났다고 해 놀라움을 더했다.

또한 결혼식 때 화려했던 신랑 쪽 하객들과 달리, 좌석수가 부족해 신랑쪽에서 좌석을 더 가져가 아버지 지인을 한 명도 못 불렀다고도 했다. 유인석 씨는 "나는 그렇게 하는 게 싫었던 거다. 일반인들 결혼할 때 되면 오는 손님 다 맞아주지 않나. 수에서 약간 밀리는 듯한 그런 것 때문에 서운했었다"고 털어놨다.

서효림은 "아빠한테 '부를 사람 있으면 불러', 이렇게 안하고 '자리 부족해' 이렇게만 이야기한 게 내가 그때 실수했구나 했다. 아빠 친구분이 한 분도 못 오셨다"고 후회했다.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