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두산 허 찌른 9회 스퀴즈 번트…한화, 김경문표 작전 야구로 웃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한화 이글스 덕아웃.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야구 무대로 복귀한 김경문 한화 이글스 감독의 지략이 막판 승부처에서 빛을 발했다.

한화는 1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4시즌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원정경기에서 3-3으로 맞선 9회초 1사 1,3루 기회를 잡았다.

김경문 감독은 대타로 문현빈을 내세웠다. 문현빈은 두산의 바뀐 투수 이병헌을 상대로 초구 볼을 지켜봤고 2구째에는 파울을 쳤다. 이때까지만 해도 작전이 나올 것을 예상하기는 어려웠다.

그런데 문현빈은 3구째에 기습 번트를 시도했다. 당황한 이병헌은 공을 잡지 못했고 그 사이 3루 주자 하주석이 홈으로 파고들었다. 두산의 허를 완벽하게 찌른 스퀴즈 번트 작전이었다.

김경문 감독은 9회초 공격이 시작되자 적극적으로 움직였다. 선두타자 이재원이 안타를 때리자 발이 빠른 하주석을 대주자로 내세웠다. 이어 이도윤의 희생번트를 성공했고 장진혁은 2루 앞 내야 안타로 1사 1,3루 기회를 만들었다. 그리고 문현빈이 눈부신 작전 수행 능력으로 대미를 장식했다.

한화는 두산을 4-3으로 누르고 이틀 연속 승리를 챙겼다. 김경문 감독은 전날 KBO 통산 900승을 달성한 데 이어 이날 경기에서는 탁월한 작전으로 팀 승리를 만들어냈다.

한화 선발로 나선 류현진은 6이닝 동안 볼넷 없이 9피안타 1탈삼진 2실점(비자책)을 기록했다. 한화가 7회말 동점을 허용해 비록 선발승을 따내지는 못했지만 안정된 호투로 팀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