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다사다난 시즌 마무리한 손흥민 "팬 덕분에 어려운 시기 이겨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C조 최종 6차전 대한민국과 중국의 경기. 중국에 1대0으로 승리한 한국 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관중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시즌을 마무리한 한국 축구 대표팀의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손흥민은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올 시즌을 이렇게 재미있고 아름답게 마무리할 수 있게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면서 "어제의 응원과 성원은 정말 최고였고, 덕분에 어느 때보다 행복했습니다"고 전했다.

한 시즌을 되돌아보는 그는 "저와 같이 달려주신 팬분들 덕분에 잘 버텼고, 어려운 시기도 잘 이겨 낼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손흥민은 "저도 잘 쉬고 돌아올 테니 팬분들도 잘 쉬시고 새로운 시즌 시작에 맞춰서 긍정적인 에너지 가득 채워서 만나요! 감사하고 진심으로 사랑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올 시즌 손흥민은 토트넘에서 주장으로 선임된 손흥민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17골 10도움을 기록, 개인 통산 3번째로 '10골-10도움'을 달성했다.

지난 6일 싱가포르와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5차전 원정(7대0 승)에서는 멀티 골을 터뜨려 A매치 48골을 기록, 역대 최다 득점 2위인 황선홍 대전하나시티즌 감독(50골)을 2골 차로 추격했다.

이어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중국과 최종 6차전에서 A매치 127번째 경기를 소화하며 이영표와 역대 최다 출전 공동 4위(127경기)에 올랐다. 여기에 팀의 1대0 승리를 이끌며 올 시즌을 기분 좋게 마무리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