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이슈 천태만상 가짜뉴스

"음란물 중독된 아마존 부족" 보도, 가짜뉴스였다…NYT 발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마루보족 마을에 설치된 스타링크의 안테나. 사진 뉴욕타임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상과 단절돼온 아마존의 한 부족이 위성 인터넷이 깔린 뒤 폭력, 음란물 중독 등 부작용에 시달리고 있다는 소식이 '가짜뉴스'로 확인됐다. 인터넷을 이용한 바깥세상과의 연결이 부족 고유의 문화를 해칠 수 있다고 전한 소식이 일부 매체로부터 무분별하게 선정적으로 왜곡된 것이다.

처음 일론 머스크의 '스타링크' 인터넷 개통 이후 달라진 아마존 부족 '마루보족'의 상황을 전한 뉴욕타임스(NYT)가 11일(현지시간) "아마존 부족은 포르노에 중독되지 않았다"는 제목의 기사를 실었다.

NYT는 지난 2일 아마존 깊은 밀림에 사는마루보족 사람들의 일상이 2개월 전 인터넷이 개통된 뒤로 어떻게 달라졌는지 소개하는 기사를 실었다. NYT는 "2000여명의 마루보부족원들이 인터넷을 마을끼리 연락을 주고받거나 사랑하는 이들과 문자를 주고받고, 긴급 상황을 알리기 위해 사용하고 있다"면서도 "지금은 부족 사람들이 인터넷을 하느라 서로의 가족들과도 대화하지 않거나 젊은이들이 인터넷 때문에 일을 하지 않고 게을러지는 등 상황이 나빠졌다"며 한 부족 일원과의 말을 전했다.

나이가 많은 구성원들은 10대 청소년들이 휴대 전화에 딱 달라붙어 그룹 채팅을 주고받고 있으며, 미성년자가 음란물을 보는 경우도 있다고도 우려했다고 NYT는 상황을 전했다.

하지만 기사가 보도된 뒤 뉴욕포스트 등 일부 매체들은 NYT를 인용해 "마루보족 사람들이 음란물에 중독됐다"는 제목으로 기사 취지를 왜곡, 재확산하기 시작했다.

이 기사는 곧 전 세계 100여개가 넘는 웹사이트에 올라왔으며, 미국 연예매체 TMZ는 "부족의 스타링크 연결은 포르노 중독으로 이어졌다"라는 극단적인 제목을 달기도 했다고 NYT는 전했다.

NYT에 따르면 이러한 헤드라인은 영국, 독일, 호주, 인도, 튀르키예, 멕시코 등 전 세계로 퍼졌으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이를 조롱하는 밈(meme·인터넷 유행 콘텐트)도 올라왔다.

이에 부족에 관한 기사를 처음 보도한 잭 니카스 NYT 기자는 "마루보족 사람들은 음란물에 중독되지 않았다"며 "(취재를 간) 숲속 마을에선 그러한 일을 보지 못했으며 NYT의 기사는 그러한 사실을 암시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당사자인 마루보족 사람들도 반발하고 나섰다. 마루보족의 지도자이자 스타링크 개통을 주도한 에녹 마루보는 SNS에서 "이러한 주장은 근거 없는 거짓이며, 우리의 자율성과 정체성을 무시하는 편향된 사상적 흐름을 반영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변호사이자 원주민 권리 활동가로 일하는 엘리시오마루보도 이번 가짜뉴스의 확산은 인터넷의 또 다른 위험성을 보여줬다며 "인터넷은 많은 이점을 가져다주지만, 많은 어려움도 가져다준다"고 지적했다.

NYT는 이번 사태를 두고 온라인 매체의 시스템을 지적했다. 세부 내용을 왜곡해 퍼뜨린 온라인 매체들이 종종 광고를 팔기 위해 선정적인 제목을 단다는 것이다.

한편 왜곡 보도한 뉴욕포스트와 TMZ는 별도의 입장을 밝히진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지혜 기자 han.jeehye@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