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0 (토)

"우리 아들로 다시 태어나줘"…꿈 많던 열일곱, 새 생명 살리고 하늘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뇌사장기기증 한 박유현 군 / 사진=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현아, 하늘나라에 가서는 여기에서 못 다 핀 꿈을 다 펼쳐."

"다음 생에도 아빠, 엄마 아들로 태어나줘서 끝까지 함께 행복하게 지내자. 사랑하고 보고 싶다."

주짓수 국가대표를 꿈꾸던 10대 소년이 장기기증으로 새 생명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소년의 아버지는 하늘의 별이 된 아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12일 한국장기기증조직원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부산대병원에서 박유현군(17)이 뇌사장기기증으로 1명의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

박군은 지난달 16일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교통사고를 당했다. 사고 이후 응급실에서 치료 받았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 상태가 됐다.

경남 창원에서 3남 중 첫째로 태어난 박군은 활달하고 외향적인 성격으로 모든 일에 적극적이고 다정다감한 아이였다. 박군은 아시안 게임에서 메달을 따는 국가대표가 꿈이었다.

운동을 좋아하던 박군은 5살 때부터 태권도를 배우다가 중학교 2학년 때부터 주짓수를 배우기 시작했다. 지역대회에 나가서 금메달 2회, 은메달 3회 등 우수한 성적을 거두기도 했다.

이삼열 한국장기조직기증원장은 "다른 누군가를 살리기 위해 생명 나눔에 함께 해주신 유가족에게 감사드린다"며 "박유현 군의 숭고한 생명나눔과 유가족의 따뜻한 사랑의 마음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은 기자 running7@mt.co.kr

ⓒ 머니투데이 & 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