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부안 지진 현장 달려간 김관영…"추가 여진에 도민 피해 최소화 총력" 지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기홍 기자(=전북)(arty1357@naver.com)]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는 12일 "부안 지진의 본진 이후에도 여진이 16건 발생하고 있다"며 "구조적인 문제가 있거나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에 거주 중인 도민은 신속하게 대피시킬 것"이라고 지시했다.

김관영 도지사는 이날 오후 부안군 지역 지진발생과 관련해 피해상황 등을 직접 살피며 대응체계를 점검하기 위해 부안 현지로 달려가 이같이 지시했다.

김관영 도지사는 이날 새벽부터 서울에서 제22대 도내 지역구 국회의원을 비롯해 전북연고 국회의원들과 잇따라 정책간담회를 갖고 도정 현안 등을 논의하는 등 상경 일정을 마무리한 뒤 곧바로 부안으로 내려가 피해상황 등을 보고 받으며 신속하고 철저한 대처를 주문했다.

프레시안

▲김관영 도지사는 12일 오후 부안군 지역 지진발생과 관련해 피해상황 등을 직접 살피며 대응체계를 점검하기 위해 부안 현지로 달려갔다. ⓒ전북자치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관영 지사는 또 "부안댐과 영광 한빛원전 등 국가기반시설은 대규모 피해 발생이 우려되는 만큼 관리기관과 상시 소통창구를 통해 피해 여부를 신속히 파악하고 필요한 경우 안전조치를 서둘러 달라"고 주문했다.

김 지사는 "저수지나 산사태, 도로 등 공공시설물의 경우 도와 시군이 합동으로 피해 상황을 파악한 뒤 응급복구를 통해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춰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김 지사는 "추가 여진이 이어지고 있는데 따른 도민 피해 최소화를 위해 재난 예경보 시설과 전광판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지진 발생에 대한 도민 행동요령을 지속적으로 홍보하라"고 강조했다.

[박기홍 기자(=전북)(arty1357@naver.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