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반가워, 푸바오”… 중국 도착 2개월여 만에 대중에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지난 4월 중국으로 간 자이언트판다 '푸바오'가 2개월여 만인 12일(현지시간) 쓰촨성 판다기지에서 대중에 공개됐다. 사진=청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4월 중국으로 간 자이언트판다 '푸바오'가 2개월여 만인 12일(현지시간) 쓰촨성 판다기지에서 대중에 공개됐다.

푸바오는 이날 오전 9시39분 쓰촨성 워룽중화자이언트판다원(臥龍中華大熊猫苑) 선수핑기지 야외 방사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실내 생활 공간에 대기하던 푸바오는 원형 창살이 달린 철문을 통해 야외 방사장으로 나왔다.

전자신문

중국 쓰촨성 워룽중화자이언트판다원 선수핑기지의 야외 방사장. 사진=청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수핑기지 중앙에 담장을 둘러 약 300㎡(91평) 면적으로 만들어진 야외 방사장은 나무와 수풀, 작은 연못이 어우러진 정원 형태다.

푸바오가 야외로 나오면 선수핑기지를 찾은 관람객들을 직접 만날 수 있다.

푸바오는 2016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의 상징으로 보내온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에 태어났다.

용인 에버랜드에서 생활하면서 '용인 푸씨'나 '푸공주', '푸뚠뚠' 등 애칭으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은 푸바오는 해외에서 태어난 자이언트판다는 만 4세가 되기 전 중국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협약에 따라 태어난 지 1354일 만인 지난 4월 3일 중국에 반환됐다.

그러나 반환 이후 푸바오가 중국 현지에서 열악한 대우를 받고 있다는 의혹이 SNS를 통해 제기됐다. 중국 당국은 직접 반박 입장을 발표하거나 푸바오 영상을 연이어 공개하는 등 논란 진화에 나섰다.

이원지 기자 news21g@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