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승객 행동이 좀…” 경찰 출신 택시기사, 보이스피싱 피해 막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보이스피싱 현금 수거책을 검거하는 데 기여한 경찰 출신 택시기사 김상오 씨. 경북경찰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보이스피싱 현금 수거책이 경찰 출신 택시기사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12일 경북경찰청에 따르면 택시기사 김상오 씨(62)는 지난 10일 오후 3시 30분경 대구 달서구에서 경북 예천군으로 가달라는 30대 남성 승객 A 씨를 태웠다. 탑승 후 안절부절 못하며 휴대전화만 보던 A 씨는 출발 30분이 지났을 무렵 황급히 행선지를 안동의 한 교회로 바꾸자고 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김 씨는 A 씨를 내려준 뒤에도 인근에서 그를 유심히 지켜봤다. A 씨는 도착 장소인 교회 모습을 휴대전화 카메라로 찍어 전송하는 듯 하더니 누군가를 기다리며 두리번거렸다고 한다. 김 씨는 이같은 A 씨의 행동을 보고는 ‘보이스피싱 수거책’이라고 확신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김 씨는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A 씨의 인상착의와 현장 상황을 신고 접수요원에게 전했다. 이때 50대 남성 B 씨가 나타나 A 씨에게 쇼핑백을 전달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신고 내용을 실시간으로 들으며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 씨를 검거했다. 그가 전달받은 쇼핑백에는 5000만 원이 들어있었다.

김 씨의 활약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김 씨는 A 씨에게 현금을 건낸 B 씨가 릴레이 수거책 등 공범일 수 있다는 생각에 택시를 이용해 주변을 돌면서 B 씨를 찾아냈고 다시 경찰에 신고했다. B 씨의 신병을 확보한 경찰이 확인한 결과, 그는 공범이 아닌 피해자로 확인됐다.

보이스피싱 수거책을 검거하는 데 일등공신으로 꼽힌 김 씨는 전직 경찰이었다. 1990년 경찰에 입문해 32년간의 경찰관 생활을 마치고 퇴직한 베테랑이었던 것. 경북경찰청은 신고 뿐만 아니라 추격, 검거에 결정적 역할을 한 김 씨에게 12일 감사장과 신고보상금을 전달했다.

김상오 씨는 “비록 범인을 직접 검거한 것은 아니지만 현직에 있는 후배들과 힘을 합해 범죄로부터 누군가의 소중한 재산을 지키는 데 기여할 수 있어 오랜만에 가슴 뛰는 순간이었다”며 “몸은 퇴직했지만 마음은 아직 청년경찰인가 보다”라고 전했다.

동아일보

김철문 경북경찰청장이 보이스피싱범 검거에 기여한 김상오 씨에게 감사장과 신고보상금을 전달하고 있다경북경찰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