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5 (월)

박명수, 인도서 ‘칭챙총’ 인종차별 당했다…럭키 “예의 지켜” 욕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박명수. 출처 | 박명수의 라디오쇼 채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김현덕 기자] ‘위대한 가이드’ 박명수가 인도 여행 중 인종차별을 당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위대한 가이드’에는 가이드 럭키와 함께하는 인도 여행이 진행됐다.

이날 멤버들은 전통 의상 쇼핑을 위해 바푸 시장에 방문했다. 쿠르타라고 하는 인도의 전통의상에 눈길을 뺏긴 박명수는 코끼리가 그려진 옷을 골랐고 럭키는 가격을 물어본 뒤 흥정을 시도했다.

정찰가라는 직원 대답에 럭키는 “너무 비싸다. 가격이 나쁘진 않은데 안 깎아주니까 기분이 나쁘다”며 다른 가게를 찾으려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박명수는 “10% 할인해달라”고 조심스럽게 요청했고 흥정에 성공했다.

스포츠서울

MBC에브리원 예능 ‘위대한 가이드’. 사진|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박명수와 럭키는 어울리는 신발을 찾아나섰다. 박명수가 신발을 신는 와중 직원이 “코리안, 칭챙총”이라며 동양인 비하 발언을 했다. 자리에 있던 박명수는 직원의 말을 듣지 못했다.

이를 들은 럭키는 “선생님 최소한 욕은 하지 말라. 그 정도 예의는 지키셔라”라며 욕설과 함께 거세게 항의했고, 신발을 사지 않고 가게를 옮겼다.

럭키는 “저도 모르게 욕이 나왔다. 아무리 인도 사람이지만 이게 인도의 전부라고 오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며 사과했다. khd998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