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너무 매워서 위험” 핵불닭볶음면에 놀란 덴마크, 리콜 조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덴마크 수의식품청(DVFA)이 성명을 내고 삼양식품의 ‘핵불닭볶음면 3×Spicy’, ‘핵불닭볶음면 2×Spicy’, ‘불닭볶음탕면’에 대한 리콜을 발표했다. 덴마크 수의식품청 발표문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양식품의 핵불닭볶음면 등 일부 제품이 너무 맵다는 이유로 덴마크에서 리콜 조치를 받았다.

11일(현지시간) 영국 BBC에 따르면 덴마크 수의식품청(DVFA)은 이날 성명을 내고 삼양식품의 ‘3배 매운 핵불닭볶음면’(Buldak 3x Spicy & Hot Chicken), ‘2배 매운 핵불닭볶음면’(Buldak 2x Spicy & Hot Chicken), ‘불닭볶음탕면’(Hot Chicken Stew)에 대한 리콜을 발표했다.

덴마크 수의식품청은 해당 라면 한 봉지에 든 캡사이신 수치가 너무 높아 급성 중독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어린이들에게 매우 매운 음식이 해가 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식품청은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자체 폐기하거나 구입한 매장에 반품해야 한다”고 전했다.

덴마크 식품청의 이번 조치를 두고 온라인에서 열띤 논쟁이 이어졌다. 많은 누리꾼은 덴마크인들이 매운 양념에 내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한 누리꾼은 미국 소셜미디어 레딧(Reddit)에 “후추를 살짝 뿌린 새우튀김도 너무 맵다고 생각하는 덴마크 친구가 있다”며 “이 라면이 독이라고 생각하는 것도 놀랍지 않다”고 적었다.

삼양식품 측은 “품질에 문제가 있어서 리콜 조치한 게 아니라, 너무 매워서 문제를 일으킬 소지가 있다면서 덴마크 식약처가 자체적으로 리콜 조치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해당 제품들은 전 세계에 수출 중이나 이 같은 이유로 리콜 조치를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현지 관련 규정 등을 면밀히 파악해 이번 리콜 조치에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