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2 (월)

강호동, 상황 파악 못한 김태균에 심기 불편…정색한 이유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미디TV '돈쭐 맛짱뜨러 왔습니다' 11일 방송

뉴스1

코미디TV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돈쭐 맛짱뜨러 왔습니다 시즌2' 강호동이 김태균의 발언에 정색을 표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코미디TV '돈쭐 맛짱뜨러 왔습니다' 시즌2에서는 애피타이저, 메인 요리, 디저트까지 제공되는 양식 코스로 맛짱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MC 강호동과 허영지는 본격적인 승부에 앞서 미리 음식을 시식하며 사전 점검에 나섰다. 시금치 파스타를 맛본 강호동은 "컨디션이 좋으면 50접시도 가능하다"며 만족스러워했고, 카메라가 켜져 있는 줄 모르고 폭풍 흡입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이후 촬영이 시작되고 강호동은 김태균, 이원일, 조진형, 아미, 만리, 수향의 먹방 모습에 부러운 듯 시선을 떼지 못했다.

그러던 중 강호동은 맛짱 메뉴로 나온 양송이수프를 보고 참지 못했고, 이원일에게 "수프 2개 안 먹는다고 하고 우리 보내주면 안 되냐"고 협상을 제안했다. 이에 이원일은 흔쾌히 받아들이며 "양송이수프가 잘못 나온 거 같다"고 상황극을 펼쳤다.

그러나 눈치 없는 김태균이 "그러면 수프 저 달라"며 본인이 먹겠다고 나섰고, 당황한 허영지는 "조용히 하시라"며 김태균을 말렸다. 그럼에도 상황 파악을 하지 못한 김태균은 "저도 한 번 이겨봅시다"라며 물러서지 않아 폭소를 자아냈다.

결국 강호동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며 정색하는 표정을 지었고 김태균에게 더 이상 관계를 유지할 수 없다며 선을 그어 재미를 더했다.

한편 '돈쭐 맛짱뜨러 왔습니다' 시즌2는 대한민국 대식가들의 자존심을 건 먹방 대결 프로그램으로 아미, 만리, 윤찌, 이원일 셰프, 전 야구선수 김태균, '피지컬100' 톱4 출신의 조진형이 출연한다.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방송.

aluemchang@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