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스캔들' D-5..한채영 죽음 속 감춰진 진실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장우영 기자] ‘스캔들’이 예측할 수 없는 미스터리 복수극의 시작을 알렸다.

오는 17일 첫 방송 예정인 KBS2 새 일일드라마 ‘스캔들’(극본 황순영, 연출 최지영, 제작 오에이치스토리)은 세상을 가지고 싶었던 여자와 복수를 위해 모든 것을 건 또 한 명의 여자가 벌이는 미스터리 격정 멜로를 다룬 작품이다.

12일 공개된 하이라이트 영상에는 옥상에서 떨어진 채 발견된 제작사 정인 엔터테인먼트 문정인(한채영)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과거 백설아(한보름)의 아버지와 결혼한 정인은 민태창(이병준)과 불륜을 저지르며 그와 함께 설아의 아버지를 살해하기로 계획한다. 이로 인해 설아는 아버지를 잃게 되는 수모를 겪는 등 이보다 더 파격적일 수 없는 전개를 예고했다.

어린 시절 불행을 겪은 설아는 성인이 된 후 배우 지망생 서진호(최웅)와 결혼을 약속한다. 하지만 진호는 사랑과 성공 중 선택을 해야 하는 갈림길에 서게 된다. 그런 진호가 일련의 사건으로 결혼식 당일 자취를 감추며 그 이유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후 진호는 제작사 정인 엔터테인먼트의 비밀리로 키워진 ‘정우진’이라는 배우로 등장, 이를 알게 된 설아는 배신감에 휩싸이게 되고 복수를 다짐한다.

드라마 ‘포커페이스’로 데뷔한 설아는 종방연에서 과거 새엄마였던 정인과 마주치며 흥미를 자극한다. 정인은 설아를 향해 “내 거야. 내 드라마야”라며 모든 게 자신의 것이어야 되는 욕망을 표출하는가 하면 설아 역시 싸늘한 눈빛으로 “내 작품이야”라고 반격, 둘의 팽팽한 대립이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특히 쓰러진 정인을 부축하려는 진호에게 태창은 “손대지 마. 네 여자 아니야”라며 경고를 두고 진호는 태창을 주먹으로 치는 등 일촉즉발 상황이 공개돼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어 진호는 울먹이는 정인의 손을 잡아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내며 얽히고설킨 관계성에 불을 지핀다.

이렇듯 정인의 죽음 속 감춰진 비밀이 무엇인지, 끝을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일들이 예비 시청자들의 마음을 겨냥했다. 정인과 설아. 두 여자의 팽팽한 대립과 이들을 둘러싼 격정 멜로 또한 기대감을 치솟게 만든다.

도파민을 자극하는 관계성으로 압도적인 흡입력을 선사할 KBS2 새 일일드라마 ‘스캔들’은 오는 17일 저녁 7시 50분 첫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