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핵불닭볶음면 급성 중독 위험. 폐기하시오”…덴마크, K매운맛 리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겨레

전세계 사람들에게 한국인의 ‘매운맛’을 수출한 삼양식품의 불닭볶음면은 2023년 국외 매출액만 8천억원이 넘는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겨레 뉴스레터 H:730 구독하기. 검색창에 ’h:730’을 쳐보세요.)



덴마크가 세계적 인기를 끌고 있는 한국 삼양식품의 인기 제품 ‘불닭볶음면’ 3가지 맛을 리콜하기로 했다.



덴마크 정부가 11일(현지시각) 삼양라면의 ‘핵불닭볶음면 3배 매운맛’(Buldak 3x Spicy & Hot Chicken) ‘핵불닭볶음면 2배 매운맛’(2x Spicy & Hot Chicken and Hot Chicken Stew) ‘불닭볶음탕면’(Hot Chicken Stew)에 대해 리콜을 발표하고, 소비자들에게도 해당 제품을 폐기할 것을 권고했다고 영국 비비시(BBC) 방송이 보도했다.



한겨레

덴마크 수의학·식품청 누리집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덴마크 수의학·식품청 누리집을 보면, 관계 당국은 “단일 봉지에 들어있는 캡사이신의 함량이 너무 높아 소비자가 급성 중독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며 이런 내용을 발표했다. 덴마크 수의학·식품청은 “제품을 갖고 있다면 폐기하거나 구매한 매장에 반품해달라”며 지나치게 매운 음식을 먹으면 어린이에게 해롭다고 알렸다. 비비시는 특정 사건으로 인해 덴마크 당국이 이런 조처를 하게 됐는지 알려지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비비시는 해당 공지가 매운 음식을 좋아하는 덴마크인들로부터 토론 거리가 됐다며 “많은 이들이 덴마크인들이 향신료에 대한 내성이 약하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예컨대 토론 사이트인 ‘레딧’의 라면 포럼에 이 내용이 공유된 뒤 “나는 맛없는 빵가루를 입힌 새우에 약간의 후추를 뿌리는 것이 너무 맵다고 생각하는 덴마크 친구가 있었다. 그들이 이 라면을 독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놀랍지 않다”는 댓글이 올라와 많은 누리꾼의 공감을 얻고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비비시는 삼양식품의 해당 제품이 다른 나라에서 이런 내용의 ‘안전 경고’를 받은 적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불닭볶음면은 미국에서 품귀 현상까지 빚어질 정도로 전세계적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런 호응에 힘입어 삼양식품 매출 가운데 해외 매출의 비중은 올해 1분기 75%로 지난해 1분기(64%)보다 11%포인트나 뛰었다. 삼양식품은 이날 입장을 내어 “해당 제품의 품질에 문제가 있어 리콜 조치한 것이 아니라, 너무 매워 문제를 일으킬 소지가 있다며 덴마크 식약처에서 자체적으로 리콜 조치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현재 해당 제품들은 전세계에 수출 중이나, 이런 이유로 리콜 조치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지 관련 규정 등을 면밀히 파악해 이번 리콜 조치에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홍대선 선임기자 hongds@hani.co.kr



▶▶권력에 타협하지 않는 언론, 한겨레 [후원하기]
▶▶한겨레 뉴스레터 모아보기▶▶오직 한겨레에서 볼 수 있는 보석같은 기사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