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조국 "與, 역사에 불명예스러운 당으로 기록되려 작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철부지처럼 떼 써...용산 방탄국회 하려는 것"

[아이뉴스24 라창현 기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2일 국민의힘을 향해 "역사에 불명예스러운 당으로 기록되도록 작정한 듯하다"고 비판했다.

아이뉴스24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지난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같은 정치인으로서, 22대 국회의원으로서 창피하고 제가 대신 국민께 사과드리고 싶은 심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헌정사상 처음으로 개원 본회의 참석을 거부했고, 지난 11일에는 우원식 국회의장의 사퇴 촉구 결의안을 제출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될 것을 뻔히 알면서 고집부리는걸 '떼쓴다'고 하는데, 국민의힘은 철부지처럼 떼를 쓰고 있다"고 꼬집었다.

조 대표는 "국민의힘이 저러는 이유가 '용산 방탄 국회'를 하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대통령과 가족·측근에 대한 특검 법안을 다룰 법사위, 대통령실 난맥상을 짚어볼 운영위, 언론 탄압 문제를 파헤칠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의 위원장 자리를 달라고 한다"며 "상임위원장이 되면 회의 자체를 파행시킬 속셈"이라고 말했다.

또 "국민의힘 의원 전체 명의로 상임위원 사임 요청서를 제출했고, 모든 상임위 참여 거부도 검토 중이라고 한다"며 "자신들 마음에 안 들면 국회 문이라도 닫을 기세"라고 지적했다.

정춘생 원내수석부대표도 "22대 국회를 일하는 국회로 만들겠다는 국민의힘의 약속은 개원한 지 열흘도 안 돼서 스스로 폐기했다"며 "국정을 운영하는 집권 여당으로서의 책임감은 찾아볼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무능한 정부·여당을 심판하고 야당에 압도적 다수 의석을 주신 '민의'를 거스르는 행태"라며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입법 독재를 비판하기 전에 집권 여당으로서 책임을 다하라"고 강조했다.

/라창현 기자(ra@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