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10000000km 달렸다" 현대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신뢰성' 입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20년 스위스에서 첫 운행 시작한 이래 3년8개월만의 기록
이산화탄소 배출 없어 탄소중립 기여…소나무 70만그루 효과


더팩트

현대자동차의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이 스위스에서 총 누적 주행거리 1000만km를 돌파했다. 48대가 운용 중인 것을 감안하면 1대당 평균 20만8000km를 주행한 셈이다. /현대자동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 | 김태환 기자] 현대자동차의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이 스위스에서 총 누적 주행거리 1000만km를 돌파하며 세계 최고 수준 수소연료전지의 기술력과 신뢰성을 입증했다.

현대차는 세계 최초로 양산한 대형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이 스위스에서 2020년 10월 첫 운행을 시작한 이후 3년8개월만에 1000만km 주행을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현재 스위스에서 총 48대가 운행중인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2개의 수소연료전지로 구성된 180kw급 수소연료전지시스템과 최대출력 350kW급 구동모터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최대 400km를 주행할 수 있다.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일반 디젤 상용 트럭과 달리 주행 중에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고 순수한 물만 배출한다.

일반 디젤 상용 트럭 기준 1000만km를 운행하면 약 6300톤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것을 감안하면,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수령 30년 소나무 약 70만 그루(508만㎡) 숲을 조성하는 것과 동일한 효과를 낸 것이다.

특히 스위스에서 운행되는 모든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생산 과정에서 탄소가 발생하지 않는 '그린수소'만을 연료로 사용해 글로벌 탄소중립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고 있다.

현대차는 이번 누적 주행거리 1000만km를 실제 운행한 고객의 주행경험과 피드백을 중심으로 수집한 차량 데이터를 활용해 향후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의 고도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는 올해 세계 최대 기술박람회인 'CES 2024'에서 기존의 수소 연료전지 시스템 브랜드 'HTWO'를 현대차그룹의 역량을 통해 수소 생산과 운송, 저장, 활용까지 아우르는 수소 밸류체인 사업 브랜드로 확장해 수소사회로의 전환을 앞당기겠다고 발표했다.

이어 지난 5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청정 운송수단 박람회 'ACT 엑스포 2024'에서 현대차그룹의 수소상용 밸류체인 솔루션을 적용한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프로젝트(NorCAL ZERO)'를 소개하고, 조지아주 '현대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HMGMA)'를 중심으로 한 청정 물류 운송 사업 계획을 공개했다.

캘리포니아 항만 친환경 트럭 도입 프로젝트는 캘리포니아 대기환경국(CARB)과 캘리포니아 에너지위원회(CEC)에서 주관하는 북미 지역 항만 탈탄소화 사업으로, 현대차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지난해 하반기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30대를 공급했다. 이는 북미 운송업체 단일 공급 최대 규모다.

현대차가 북미 시장에 공급한 모델은 장거리 운행이 많은 북미 지역 특성에 맞춰 개발된 대형 트럭으로 180kW급 수소연료전지시스템과 최고 출력 350kW급 구동 모터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최대 적재 상태에서 72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현대차 장재훈 사장은 "현대차의 모든 기술적 진보는 인류 삶을 더 풍요롭게 만들기 위한 것으로 청정 수소가 모두를 위해, 모든 것에 에너지로 쓰이며, 어디에서나 활용 가능하도록 수소 사회 실현을 앞당기겠다"고 말했다.

kimthin@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