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3 (화)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손흥민이 달래준 중국 GK도 인정했다!..."지금까지 상대했던 한국 대표팀 중 가장 강력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주대은 기자 = 경기 후 눈물을 흘린 중국 골키퍼 왕 다레이가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가장 강력하다고 이야기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지휘하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FIFA랭킹 23위)은 11일 오후 8시 서울에 위치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캐나다-멕시코-미국(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에서 중국(FIFA랭킹 88위)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2차 예선 전 경기에서 승리를 거두며 3차 예선으로 직행하게 됐다.

중국은 3차 예선 진출을 위해 승리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그러나 후반 16분 이강인의 왼발 슈팅이 중국의 골망을 가르며 한국의 1-0 승리로 경기가 끝났다. 이때까진 중국이 3차 예선에 올라갈 가능성이 떨어졌다.

중국 선수들은 경기 후 패배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골키퍼 왕 다레이가 경기가 끝난 뒤 눈물을 흘리고 있었는데, 손흥민이 다가가 안아주며 위로해 주기도 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왕 다레이는 "모든 기회와 운명은 우리 자신에게 달려 있고 누구에게도 의지할 수 없다. 우리는 끝까지 싸웠다. (지금까지 상대한) 한국 대표팀 중 가장 강력했다"라고 총평을 남겼다.

이어서 "양 쩌샹, 쉬 하오양, 장셩룽 등 젊은 선수들이 아주 잘 뛰었다. 이들이 앞으로 중국 대표팀에 더 많은 기여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중국 대표팀 분위기에 대해선 "(특별히 복잡한 분위기는) 없다. 홈에서 태국을 이기지 못했고, 이것이 우리가 직면해야 할 일이다. 오늘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하려고 했는데 도움이 되지 못해서 매우 유감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중국은 패배로 인해 2차 예선에서 6경기 2승 2무 2패로 태국과 동률이 됐다. 그런데 태국이 싱가포르에 3-1로 승리했지만 실점하는 사람에 득점과 실점이 각각 9로 중국과 같았다. FIFA 규정에 따라 승자승에서 1승 1무로 앞서는 중국이 극적으로 3차 예선에 진출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