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4 (일)

“어떻게 이런 일이” 10세 어린이, 그네 타다 떨어져 사망…아르헨서 무슨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123RF]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운이 나쁘게…." (담당자)

아르헨티나에서 그네를 타던 10세 어린이가 떨어지며 땅에 머리를 부딪혀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11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일간 클라린, 라나시온 등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번 일은 전날 코르도바주의 동네 공원 놀이터에서 발생했다.

그곳에서 그네를 타고 놀던 열 살 지아나는 실수로 떨어져 머리를 바닥에 부딪혔고, 의식을 잃은 상황에서 끝내 눈을 뜨지 못했다.

지아나의 어머니는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사고 직후 응급 구조를 요청했고, 이에 급파된 의료진이 50여분간 심폐소생술을 했으나 딸이 깨어나지 못했다고 전했다.

시청 담당자는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 이해할 수 없다. 운이 나쁘게 목뼈를 다친 것 같다"며 "해당 그네는 높이도 낮고, 아무런 문제도 없고, 공원 잔디 풀도 짧게 잘 깎여있었다"고 했다.

현지 언론은 지아나가 어떻게 넘어졌는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묘사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그네를 서서 타다 뒤로 넘어지면 목뼈가 부러질 위험이 있어 조심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3일에는 산타페주 베나도 투에르토 파티장에서 일곱 살 어린이가 놀이기구를 타다 떨어져 사망하는 사고가 있었다.

보도에 따르면 사고 당시 모든 안전 조치가 있었으나 이 아이가 뒤로 넘어져 머리를 다쳤다.

검찰은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파티장 주인과 사고 당일 놀이기구를 작동한 직원은 기소된 상황이다.

yul@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