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이슈 로봇이 온다

특허청, 자율주행 로봇배송 기업 뉴빌리티 만나 현장 소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사진=특허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허청은 자율주행 로봇배송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스타트업 뉴빌리티를 방문해 지식재산 관련 현장소통 간담회를 가진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현장방문은 자율주행 로봇배송 기업과의 소통‧협력을 통해 현장 기술에 대한 이해를 증진하고 기업의 지재권 현안과 건의사항을 청취해 심사실무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서 특허청은 로봇배송 영업방법(BM) 발명의 심사에 있어서의 명세서 기재요건 및 특허청의 다양한 지원정책 등에 대해 소개한다. 또한 자율주행 로봇배송과 관련한 출원 동향을 공유할 예정이다.

임영희 특허청 전기통신심사국장은 "이번 현장소통 간담회는 자율주행 로봇배송 분야 최신 기술 흐름과 지재권 현안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특허출원 기업의 목소리를 청취하여 심사실무에 반영하는 노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조아라 기자 abc@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