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김건희 여사 “진돗개 닮았다” 말에…국견 선물한 투르크 최고지도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 여사 “양국 협력 징표, 소중히 키우고 동물 보호 더 힘쓰겠다”

세계일보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오른쪽)과 김건희 여사가 11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서 열린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국가최고지도자 겸 인민이사회 의장 친교오찬에서 투르크 국견 알라바이를 안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투르크메니스탄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1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최고지도자와 양국 국견(國犬)을 주제로 대화를 나누며 친분을 다졌다.

이날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 부부는 투르크메니스탄 순방 마지막 일정으로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 부부와 오찬 자리를 가졌다. 오찬에 앞서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 부인과 별도의 친교 시간을 가진 김 여사는 전날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 아들인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 부부 주최의 국빈 만찬에서 나온 대화를 언급했다.

김 여사는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 부부가 투르크메니스탄 국견인 알라바이를 윤 대통령 부부에게 직접 소개해 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 부부가 생후 40일 된 알라바이 견 3마리를 현장에서 만날 수 있게 준비하는 세심한 배려를 보여줘 매우 감동을 받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김 여사는 국빈 만찬에서 한국 국견인 진돗개를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 부부에게 소개하며 두 국견이 모두 강하고 용감하다는 면에서 닮았다고 소개했다고 한다.

세계일보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 부부가 주최한 국빈 만찬에서 투르크메니스탄의 국견인 알라바이를 안아보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공식 오찬에 앞서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는 “윤 대통령 부부의 동물 사랑에 감명받았다. 앞으로 동물보호와 양국의 관계 발전을 위해 계속 노력해달라”면서 알라바이를 선물했다.

이에 김 여사는 “투르크메니스탄의 보물인 알라바이를 선물해 주셔서 매우 영광”이라며 “양국 협력의 징표로서 소중히 키워나가고 동물 보호 강화를 위해 더 힘쓰겠다”고 화답했다.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는 2017년 대통령 시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알라바이 강아지를 선물하기도 했다. 알라바이는 투르크메니스탄 대표 양치기 견으로 덩치가 크고 힘이 세며 강한 체력을 보유해 유목 생활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수도 아시가바트에는 6m 높이의 알라바이 동상이 설치돼 있으며 매해 10월 마지막 일요일을 ‘알라바이의 날’로 지정해 기념하고 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