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김동연 "민주당 당헌당규 개정안, 이의 있습니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더불어민주당 당무위원인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최근 당헌·당규 개정안에 대해 "이의 있다"며 "총선에서 민주당이 승리했다고 자만하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최근 이재명 대표의 당대표 연임과 대권 도전에 유리하게 당헌당규 개정이 추진되고 있는 상황에 우려를 표한 것이다.

김 지사는 11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민주당 당헌당규 개정안에 이의 있다"며 "'그 누구의 민주당'이 아닌 '국민의 민주당'이 되어야 한다. 정도(正道)를 걸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지사는 "민주당은 지난 총선 지역구 선거에서 여당에 불과 5.4%p 앞섰다. 정당 득표율로는 17개 광역시도 중 한 곳도 1위를 하지 못했다"고 지적하며 "국민의 메시지는 분명했다. 윤석열 정권을 심판하면서, 동시에 민주당에도 경고를 보냈다"고 했다.

김 지사는 또 "대통령 지지율이 급락하는데, 민주당 지지율도 30%대에 고착돼 있다. 총선에서 민주당이 승리했다고 자만해서는 안 되는 이유"라고 했다.

김 지사는 당헌당규 개정에 대한 반대 이유로 "첫째, 국회직 선출에 당원 20% 반영은 과유불급이다. 당원중심 정당에는 찬성합니다. 하지만 국민정당, 원내정당에서 멀어져서는 안 된다. 둘째, 1년 전 당권·대권 분리 예외 조항은 불신을 자초하는 일이다. 특정인 맞춤 개정이라는 오해를 사기에 충분하다. 왜 하필 지금인지 모르겠다. 셋째, 귀책사유로 인한 무공천 약속을 폐기하는 것은 스스로 도덕적 기준을 낮추는 것이다. 보수는 부패해도 살아남지만, 진보는 도덕성을 잃으면 전부를 잃는다"고 지적했다.

최근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대표나 최고위원 등 당 지도부가 대선에 출마할 경우 1년 전 당직을 사퇴해야 한다는 조항을 조정하고, 민주당의 귀책 사유로 재보선이 발생했을 경우 '무공천'한다는 규정을 삭제하는 내용 등을 담은 당헌당규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이 개정안에는 당내 국회의장 후보, 원내대표 경선 등에 권리당원 투표를 반영하는 '당원권 강화' 조항도 담겨 있다.

당 안팎에서는 이같은 개정안이 이재명 대표를 위한 '맞춤형 개정안'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이재명 대표와 가까운 정성호 의원, 김영진 의원 등도 이같은 안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이다. '당권 대권 분리' 원칙, '책임 정치' 원칙이 훼손된다는 지적도 나온다.

프레시안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에서 이재명 대표를 만나 악수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4. 6. 3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세열 기자(ilys123@pressian.com)]

-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