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4 (수)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바이든 대선 앞두고 차남 유죄평결…트럼프 이어 사법리스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바이든 “사법 절차 존중”

‘유죄’ 트럼프와 차별화 선거전략 타격

형량 선고 10월초 전망

공화당 ‘정조준’ 탈세혐의 재판 9월 시작

헤럴드경제

1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차남 헌터 바이든이 부인 멜리사 코언 바이든과 함께 미국 델라웨어주 윌밍턴 연방법원에 도착한 모습.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영철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차남인 헌터 바이든이 11일(현지시간) 불법 총기 소유 혐의에 대한 재판에서 유죄 평결을 받았다. 오는 11월 대선을 5개월 정도 앞두고 현직 미국 대통령 자녀로는 처음으로 헌터가 중범죄 혐의로 유죄를 받은 것이다. 이로서 최근 ‘성추문 입막음 돈 지급’ 혐의로 유죄 평결을 받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유죄 중범죄자’로 규정하고 차별화하려던 바이든 대통령 측의 선거 전략도 타격을 받게 됐다.

AP통신 등은 이날 헌터 바이든 재판의 배심원단이 델라웨어주 윌밍턴 연방법원에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헌터 바이든은 배심원단이 평결을 읽을 때 정면을 응시했으며 감정을 거의 드러내지 않았다고 미국 언론은 전했다. 그는 평결 뒤 법정을 변호사와 포옹한 뒤 아내와 함께 법정을 떠났다.

배심원단이 총 3시간여만의 심리 만에 바로 빠르게 유죄 평결을 내리면서 질 바이든 여사는 유죄 평결 때 법정에 도착하지 못했다고 미 뉴욕타임스(NYT) 등은 전했다. 질 여사는 아들 헌터가 법정을 떠날 때 만나 손을 잡았다.

헌터 바이든은 성명을 내고 “결과에 실망하기보다는 가족과 친구들이 보여준 사랑과 지지에 대해 더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헌터 측 아베 로웰 변호사는 성명에서 “배심 절차를 존중한다”면서도 “이번 사건 내내 그랬던 것처럼 우리는 계속해서 헌터에게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데이비드 웨이스 특별검사는 유죄 평결에 대해 “미국에선 누구도 법 위에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이번 재판을 담당한 메리엘렌 노레이카 연방 판사는 헌터 바이든의 형량 선고 날짜는 발표되지 않았으며 통상 평결 120일 뒤에 이뤄진다고 밝혔다. 이는 대선 한 달 정도 전인 10월 초에 형량 선고가 이뤄질 수 있다는 의미다.

헌터 바이든이 기소된 혐의는 최고 25년의 징역형과 75만달러(약 10억3500만원)의 벌금이 내려질 수 있다. 그러나 폭력적 상황에 연루되지 않은 초범이 심각한 수준의 징역형을 받는 경우는 거의 없다는 전망이 나온다.

앞서 헌터 바이든은 2018년 10월 자신이 마약을 사용한 중독자라는 사실을 숨기고 권총을 구매·소지한 혐의로 웨이스 특별검사에 의해 지난해 기소됐다.

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왼쪽)과 조 바이든 대통령.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역사에서 현직 대통령 자녀가 형사 기소돼 유죄 평결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헌터 바이든의 이번 유죄 평결은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최근 ‘성 추문 입막음 돈’ 관련 재판에서 유죄 평결을 받은 가운데 나온 것이다. 이에 따라 11월 대선에서 재선에 도전하는 바이든 대통령의 ‘차남 리스크’가 재차 부각될 것으로 예상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개인 성명을 내고 “저는 대통령이지만 또한 아버지이기도 하다”면서 “질과 나는 우리 아들을 사랑하며 오늘날의 그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이번 재판의 결과를 수용하며 헌터가 항소를 고려하는 동안 사법적 절차를 계속해서 존중할 것”이라면서 “저와 질은 헌터와 다른 가족들을 위해 항상 사랑과 지지를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방송 인터뷰에서 헌터 바이든이 유죄를 받더라도 사면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헤럴드경제

1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의 백악관 브래디 프레스 브리핑룸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차남 헌터 바이든이 유죄평결을 받았다는 소식이 텔레비전에서 나오고 있다. [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헌터 바이든은 탈세 혐의로도 기소됐으며 해당 재판은 9월 로스앤젤레스(LA)에서 진행된다.

헌터 바이든의 개인 문제인 총기 불법 소유 재판과 달리 탈세 혐의는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으로 재임하던 때 헌터 바이든이 우크라이나 에너지기업 부리스마 홀딩스 임원으로 영입돼 거액을 받았다는 의혹과 맞물려 있다.

공화당은 이 의혹 해소 등을 이유로 하원에서 탄핵 조사도 진행하고 있다.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과거 헌터 바이든과 관련된 각종 의혹을 바이든 일가의 부패 문제로 공격했으나 최근 불법 총기 소유 혐의 재판 과정에서는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고 있다.

트럼프 캠프도 이날 성명을 통해 “이번 재판은 중국, 러시아, 우크라이나로부터 수천만달러를 긁어모은 바이든 범죄 일가의 진짜 범죄에서 주의를 분산시키기 위한 것에 지나지 않는다”며 “바이든 가족 범죄 제국에 대한 부패한 바이든의 통치는 11월 5일 모두 끝날 것이며 다시는 어떤 바이든도 사익을 위해 정부 접근 권한을 팔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yckim6452@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