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순천만국가정원, 에버랜드 제쳤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31일 2023 순천만 국제정원 박람회 후원회(후원회장: 이신근)는 박람회가 24일 기준 누적 관람객 922만 명을 넘어 1000만 명 달성을 코앞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반년 간 국민 6명 가운데 1명이 박람회장을 다녀간 셈이다. 900만 번째 입장객 대구동구 방경화씨 가족 - 순천시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한 해 전국에서 입장객이 가장 많이 몰린 관광지는 전남 순천만국가정원·순천만습지로 나타났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이 2752개 주요 관광지점 입장객을 집계한 결과 순천만국가정원·순천만습지가 지난해 778만명이 찾아 에버랜드와 롯데월드를 제치고 입장객 최다 관광지를 기록했다.

지난해 4월부터 10월까지 열린 순천만국제정원박람회 흥행이 큰 요인으로 분석된다. 도심 인근 저류지를 푸른 정원으로 바꾼 ‘오천그린광장’, 아스팔트 도로를 광활한 잔디길로 재탄생시킨 ‘그린아일랜드’, 순천 도심을 가로지르는 동천에서부터 국가정원까지 오가는 ‘국가정원뱃길’ 등 도시 전역을 활용하면서 전국적 관광지로 떠올랐다.

지난 4월 재개장한 순천만국가정원은 올해도 2개월여만에 159만명이 찾을 정도로 인기몰이하고 있다. 시는 올해부터 ‘우주인도 놀러오는 순천’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아날로그 정원에 인공지능(AI), 애니메이션 요소를 접목하는 등 주요 시설과 콘텐츠를 대폭 강화했다. 개장 전부터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던 콘텐츠에 대한 호평이 쏟아지며 연일 관람객들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다. ‘순천’은 전 세계 디지털 여행 플랫폼인 부킹닷컴이 지난달 발표한 올해 국내 가족 여행객들 사이 지난해 대비 검색량이 급증한 국내 여행지 1위를 기록, 가장 핫한 가족 여행지로 떠올랐다.

2022년 전국 1위 방문객을 기록했던 경기 용인 에버랜드는 지난해 588만명이 찾아 2위에 올랐다. 이어 경기 고양 킨텍스(584만명), 종로 경복궁(557만명), 잠실 롯데월드(519만명), 용산 국립중앙박물관(418명) 등의 순이었다. 주요 관광지점 입장객 통계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문화관광연구원에서 관리한다.

순천 최종필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