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6 (화)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 팩트체크]교정술 받으면 시력 2.0까지? “안경 착용 시력만큼만 개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시력교정술

라식-라섹-렌티큘수술과 렌즈삽입술 등으로 구분

수술 전 20가지 검사 진행

수술법 따라 관리법도 달라… 상담 후 맞는 방식 택해야


동아일보

윤하늘 IT동아 PD(왼쪽)가 시력교정술을 받기 위해 정태영 리뉴서울안과의원 대표원장에게 검사를 받고 있다. 이진한 기자 likeday@donga.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정태영 리뉴서울안과의원 대표원장


일상생활에서 눈이 불편할 때가 생길 수 있다. 윤하늘 IT동아 PD(24)는 최근 스마트폰과 컴퓨터를 하루 종일 다룰 때가 많아 눈이 받는 스트레스가 적지 않았다. 윤 PD는 “요즘 많이 한다는 렌즈삽입술을 받기로 결심하고 안과를 방문해 검사를 받았는데 수술을 받기 어렵다는 판정을 받았다”며 “시력교정술은 누구나 마음만 먹으면 골라서 할 수 있는 게 아니었다”고 했다. 정태영 리뉴서울안과의원 대표원장(전 삼성서울병원 교수·사진)을 만나 시력교정술과 관련해서 팩트체크를 했다.

―시력교정수술은 언제 받는 게 가장 좋은가.

“시력교정수술은 안경이나 렌즈를 착용하지 않고도 시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교정하는 수술이다. 안구가 성장하면서 근시와 난시 등이 발생하는데 안구는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 시기에 성장이 멈춘다. 안구 성장이 멈춘 뒤에는 언제나 수술이 가능하다. 다만 노안이 지난 뒤 시력교정수술을 받으면 돋보기는 착용해야 한다. 결과적으로 40대도 시력교정수술을 받을 수 있지만 노안으로 인해 안경 없이 사는 기간은 짧아질 수 있다.”

―시력교정수술은 하루 만에 가능한가.

“시력교정수술 자체는 매우 간단하다. 하지만 수술 전 눈이 안전한지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10∼20가지 검사를 진행해야 한다. 특히 산동제를 점안해 동공을 확대시키는 산동검사는 약을 넣고 눈동자가 커져야 하기 때문에 약을 넣고 준비하는 시간만 30분 이상이 걸린다. 검사와 진료, 상담을 포함해서 3시간 정도 걸리고 수술도 방법에 따라서 최대 1시간 정도 더 소요될 수 있다.”

―시력교정수술의 종류는 어떤 게 있나.

“시력교정수술은 크게 렌즈를 삽입하는 방법과 각막을 깎는 방법으로 나뉜다. 각막 모양을 변형시키는 각막교정수술은 라식, 라섹, 렌티큘수술(스마일라식) 등으로 분류된다. 라섹은 레이저로 각막의 껍질 부분인 상피세포 등을 깎는 것이다. 1, 2주 정도 상피가 회복되는 시간이 필요하다. 약간 아플 수도 있기 때문에 직장인이나 바로 시력 회복을 원하는 사람들은 조금 불편할 수 있다. 하지만 가장 오래 진행된 수술이라 가장 안전하다.”


―라식의 장단점은 무엇인가.


“라식은 각막의 상피세포를 포함한 절편을 만들어 옆으로 밀어 놓아 상피를 건드리지 않고 각막의 실질 부분을 치료한 뒤 각막 절편을 덮어주는 것이다. 각막 상피를 건드리지 않아 시력이 바로 회복된다. 또 눈이 아프지 않다. 다만 절편을 만드는 과정에서 신경이 다치거나 안구건조증이 발생할 수 있다. 또 절편이 시간이 흘러도 완전히 붙지 않는 등의 문제가 생길 수 있어 라식의 변형된 수술인 렌티큘수술을 하기도 한다.

렌티큘수술은 각막 안쪽에 작은 포켓을 만들고 그 안에 동그란 원반형으로 절제한 다음 포켓을 통해서 그걸 뽑아내는 것이다. 상피를 건드리지 않고 절편을 만들지 않고 포켓을 만들기 때문에 각막상피가 밀리지도 않는다. 라섹과 라식의 장점을 모두 갖고 있다. 하지만 비교적 최근부터 해오고 있기 때문에 의사들의 수술 경험이 상대적으로 중요하다. 라식과 라섹이 자동추적장치에 의해 레이저를 조사하지만 렌티큘수술은 이런 추적 장치가 없어서 눈으로 보고 수동으로 난시축을 맞춘다. 이론적으로는 난시가 많으면 교정 정확도가 라식이나 라섹에 비해 떨어질 수 있다.”

―렌즈삽입술은 언제 하는가.

“각막을 깎을 때 각막이 충분하게 두꺼워야 하는데 그렇지 못할 때 렌즈삽입술이 대안이 될 수 있다. 다만 눈 안에 렌즈를 삽입하기 때문에 공간이 충분해야 한다. 좁은 공간에 무리해서 렌즈를 넣으면 백내장이나 녹내장 등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렌즈삽입술도 이미 20년 정도 해온 수술이지만 문제가 생기는지 정기적으로 확인하는 게 필요하다. 혹시 문제가 생겼을 땐 렌즈를 제거하면 된다. 여러 검사를 받고 자신에게 맞는 수술법을 찾아야 한다.”

―비용은 얼마나 되나.

“렌즈 자체가 고가이기 때문에 렌즈삽입술 비용이 가장 비싸다. 이어 렌티큘수술, 라식, 라섹 순이다. 모두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는다.”

―수술 후 관리는 어떻게 해야 하나.

“수술 방법에 따라서 조금씩 다르다. 라섹은 자외선에 취약하다. 3개월간 선글라스 등을 써서 자외선을 차단해야 한다. 라식, 렌티큘수술은 상대적으로 관리가 쉬워 하루 이틀 안에 일상생활로 복귀 가능하다.”

―시력은 얼마나 좋아질까.

“시력교정수술을 받으면 시력이 2.0까지 나올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오해다. 안경이나 렌즈를 착용하고 보이던 시력만큼 눈이 좋아진다. 정상 시력을 1.0 정도로 보기 때문에 안경 없이 이 정도 볼 수 있다면 정상 시력과 같은 것이라고 생각하는 게 좋다.”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likeday@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