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이슈 오늘의 피겨 소식

"숙소서 수차례 음주" 피겨 국가대표, 해외 전지훈련 중 음주 파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피겨 여자 싱글 성인 국가대표 선수들이 해외 전지훈련 기간 여러 차례 음주해 국가대표 자격이 임시 정지됐다.

10일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따르면 지난달 15일∼28일 이탈리아 바레세에서 진행된 국가대표 전지훈련 기간 여자 싱글 성인 국가대표 선수 2명이 자기 숙소에서 여러 차례 맥주를 포함한 술을 마셨다.

연맹의 강화훈련 지침상 훈련 및 경기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음주 행위는 금지된다. 연맹 관계자는 "해외 전지훈련도 공식 훈련 프로그램에 해당하는 만큼 음주 금지 규정을 따라야 한다"고 설명했다. 술을 마시고 소란을 피운 사실은 없지만 단순 음주 규정 위반에 해당한다는 것이 연맹의 설명이다.

연맹은 우선 자체 조사를 통해 선수들의 국가대표 자격을 임시로 정지했다. 훈련 기간 여자 선수들의 숙소에 방문한 남자 선수 역시 국가대표 자격이 임시 정지됐다. 연맹은 이달 내로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어 이들에 대한 징계 수위를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남녀 1위를 차지한 차준환과 신지아는 개인 훈련 일정으로 이번 전지훈련에 참가하지 않았다. 이 가운데 개인 종목인 피겨의 사상 첫 해외 합동 전지훈련이 일부 선수의 '일탈'로 의미가 퇴색됐다는 지적이 나온다.

김수호 기자 suh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