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3 (토)

이승엽 분노케 한 '논란의 주루방해'…비디오 판독 대상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롯데 황성빈의 도루 아웃이 논란이 됐던 이 장면, 그리고 두산 이승엽 감독이 퇴장을 불사하고 불만을 쏟아냈던 바로 이 장면.

모두 공통적으로 '주루방해 논란' 때문이었는데요.

홈 충돌 방지 규정과 달리 2루와 3루에서는 주루 방해를 두고 명확한 규칙이 없죠.

그래서 그때 그때 심판의 판단에 의존해 왔는데요.

오늘(11일) 한국야구위원회, KBO 사무국과 프로야구 10개 구단이 모여, 실행위원회를 열었습니다.

여기서 '주루방해'를 비디오 판독 대상에 넣는 걸 검토하기로 했다는데요.

앞으로는 프로야구에서 이런 혼란이 사라지게 될까요?

[화면제공 티빙 (TVING)]

정수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