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8785493 014201309098785493 03 0303001 6.1.15-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false false false 1378700288000 1378700339000

줌인터넷, 전문 블로그 서비스 ‘이글루스’ 인수

글자크기
2003년 온네트에서 시작된 독립 블로그 서비스인 이글루스가 서비스 개시 10년 만에 창업자의 품으로 돌아간다.

줌인터넷(대표 박수정)은 지난 1일 이글루스와 서비스 양수도 계약을 통해 이글루스 서비스를 인수했다고 9일 밝혔다.

이글루스는 2003년 국내 최초로 트랙백 기능을 도입하고 무료 스킨 등을 제공하며 출발한 전문 블로그 서비스다.

성인만 가입할 수 있는 독특한 회원 가입방식으로 다른 블로그 서비스와 차별화하면서 질 좋은 콘텐츠를 생성하는 서비스로 자리매김했고, 파워블로거를 중심으로 생성되는 콘텐츠의 전문성과 서비스 리더십을 인정받았다.

2006년 SK커뮤니케이션즈가 이글루스 서비스를 인수한 이후 모든 연령층을 대상으로 회원가입 정책을 변경하는 등 서비스 성장 노력을 통해 월간 사용자 수가 1000만 명을 넘어설 만큼 상승세를 이어갔다. 그리고 지난 1월 SK커뮤니케이션즈로부터 재매각된 후 ㈜줌인터넷의 박수정 대표가 주요주주로 참여하여 설립한 (주)이글루스에서 현재까지 독립된 서비스로 운영되어왔다.

줌인터넷은 이글루스에서 활동하는 우수한 블로거들과 풍부한 블로그 서비스 경험에 관심이 많았고, 이글루스 역시 검색 기술이 바탕이 된 ㈜줌인터넷과의 결합으로 향후 모바일 블로그 등 서비스 품질 개선에 충분히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공감이 있었다.

앞으로 줌인터넷은 현재 가장 큰 취약점으로 지적되고 있는 검색 기능에 자사의 검색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며 이후에도 그 동안 이용자들로부터 불편하다고 지적된 문제들을 파악하여 우선 해결하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10여 년간 이글루스를 지켜오던 이용자들의 의견을 들을 수 있는 자리도 함께 마련하여 일방적인 변화가 아닌 소통을 통해 더욱 좋은 블로그 서비스를 만드는 데 있어 이용자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할 예정이다.

줌인터넷 정상원 부사장은 "이글루스의 시작 정신인 'The best place for blogger'를 그대로 승계해 양질의 콘텐츠가 생산되고 그에 상응하는 보답이 이글루스 블로거와 이용자들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 며 "이글루스 탄생 10주년에 이글루스의 산파인 박수정 대표의 품으로 돌아온 이글루스와 줌인터넷의 의미 있는 행보를 주목해달라"는 포부를 밝혔다.
yutoo@fnnews.com 최영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