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케냐 서부 여학교서 '사지 마비' 괴질 발병 잇따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케냐 서부 여학교서 '사지 마비' 괴질 발병…60여명 입원
케냐 서부 지방 도시 카카메가(붉은색)가 표시된 지도[구글 이미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케냐 서부 지방 도시의 여학교에서 다수의 학생이 사지가 마비되는 괴질에 걸려 병원에 입원하는 사태가 잇따랐다.

3일(현지시간) 현지 일간 데일리 네이션에 따르면 전날 서부 카카메가 카운티의 이콜로마니 지역에 있는 에레기 여자중학교에서 학생 최소 62명이 팔과 다리가 마비되는 증세를 보여 종합병원 등 의료시설에 입원했다.

앞서 지난 4월 현지 무쿠무 여자고등학교에서 똑같은 증세로 학생 2명과 교사 1명이 숨지고 500명 이상의 학생이 입원했다.

현지에서는 일부 의료 시설이 이미 환자 수에 압도당하고 있다는 정보도 나돌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카카메가 카운티 종합병원의 한 간호사는 "에레기 중학교 학생들에 대한 예비 검사에서 학생들의 다리를 마비시키는 의문의 질병이 발견됐다"고 전했다.

이 간호사는 "이 상태를 전해질 불균형이라고 하며 체액 손실로 이어지는 상태"라며 "심한 설사나 과도한 발한이 전해질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케냐 중앙정부 및 카운티 보건 당국은 원인 모를 이 질병에 대한 공식 성명을 곧 발표할 예정이다.

airtech-keny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