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도연, 십센치 권정열 과거 폭로.."동료가 '싸가지 없다'고"[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선미경 기자] ‘살롱드립2’ 장도연이 가수 십센치 권정열의 과거를 폭로했다.

3일 유튜브 채널 TEO를 통해 장도연이 진행하는 ‘살롱드립2’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이번 에피소드에는 가요계의 소문날 절친인 십센치 권정열과 소란의 고영배가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자랑했다.

권정열과 고영배는 등장부터 티격태격하며 남다른 절친 케미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장도연이 권정열이 고른 음료를 선택하자 ‘권정열 위주’라고 말하면서 티격태격했다. 또 대학로에서 버스킹하는 권정열을 처음 만났을 때를 회상하는 등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이야기를 꺼내기도 했다.

권정열과 고영배의 딸의 에피소드도 공개됐다. 고영배는 과거 딸과 출연한 방송에서 장도연이 이들의 무대를 보고 눈물을 보일 정도로 감격해 감동받았다는 일화를 공개했다. 그러면서 장도연과 고영배만의 토크가 펼쳐졌다.

이에 권정열은 고영배의 딸고 앙숙 관계라고 고백했다. 권정열은 “다윤이는 저랑 약간 앙숙 관계자. 저의 보컬 스킬은 지적한 적이 있다”라고 말했다. 고영배는 딸 흉내를 내며 “소리가 모이기는 하는데 좀 아쉽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여 웃음을 줬다.

그러자 권정열은 “그걸 못 참고 방송 한 번 출연해 봤다고 연예인 아니다라고 했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OSEN

장도연의 폭로도 있었다. 먼저 장도연은 고영배에게 ‘무한도전’ 시절의 권정열과 지금의 권정열에 대해 물었고, 고영배는 “아예 다른 사람이다. 그냥 타인이다”라고 말했다. 권정열은 “초심이 쓰레기면 그냥 버려야 한다”라며 과거를 반성하기도 했다. 할 말을 다하 하고, 거절을 다 하던 시기였다고.

장도연과 권정열과 관련된 일화가 있었다. 장도연은 “내가 KBS 공채여서 출근하는 시스템이었다. 복도를 가운데 두고 ‘뮤직뱅크’ 대기실과 희극인 대기실이 있었는데, 그때 라이징 스타로 십센치가 있었다. 대기실에 십센치가 왔다고 사람들이 다 떠들었는데, 옆에 동료가 ‘싸가지 없대’라고 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권정열은 자신의 과거에 당황하면서도 “들으면서 아팠지만 뭔가 시원하게 내려간 기분이다. 대놓고 들어본 게 처음”이라고 반성했다. 절친의 케미와 장도연의 재치가 돋보인 유쾌한 시간이었다. /seon@osen.co.kr

[사진]’살롱드립2’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