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보령 대천항으로 밀입국 시도… 중국인 22명 검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충남 보령시 대천항으로 밀입국을 시도한 중국인 2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3일 보령해양경찰서 등은 중국에서 밀입국을 시도한 혐의(출입국관리법 위반)로 22명을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21명은 3일 새벽 대천항 일대에서, 지인이 사는 지역으로 도주했던 1명은 오전 8시47분께 경기 안산에서 붙잡혔다.

조선비즈

보령해양경찰서가 3일 오전 1시53분께 충남 보령 대천항으로 밀입국을 시도한 중국인 22명을 붙잡았다고 밝혔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오전 육군 32사단 등 군 당국과 해경은 열상장비를 통해 밀입국을 시도하는 이들의 위치를 파악해 검거에 나섰다.

해경에 따르면 이들은 모두 40대 안팎의 중국인이다. 조선족이 포함됐지만 제3국 국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 측은 밀입국 시도 경위와 정확한 승선 인원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해경과 군 당국은 밀입국을 돕고 서해상으로 달아난 선박도 추적에 나섰다. 그러나 이날 오전 7시40분께 우리 영해를 벗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이 선박이 산둥성 웨이하이시에서 온 것으로 보고 중국 수사 당국에 검거 협조 요청을 보낸 상태다.

최온정 기자(warmheart@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