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은메달 땄는데…"예쁘다" 칭찬에 눈시울 붉힌 中 역도 스타[아시안게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일 여자 64kg급 北 림은심에 이어 은메달

계속되는 외모 질문에 "용모보다 실력이 중요"

아시아경제

중국 역도 신예 페이신이(18)가 지난 2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샤오산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역도 여자 64㎏급에서 2위에 오른 뒤, 메달리스트 기자회견 중 중국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역도 신예 페이신이(18)가 중국 취재진의 계속되는 외모 질문에 끝내 눈물을 보였다.

2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샤오산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역도 여자 64㎏급 A그룹 경기에서 인상 104㎏, 용상 130㎏ 합계 234㎏을 든 페이신이는 합계 17㎏ 차로 북한 림은심(27)에 밀려 2위에 올랐다.

경기 뒤 중국 취재진에게 둘러싸인 페이신이의 인기 때문에 메달리스트 공식 기자회견이 늦어질 정도로 페이신이는 중국 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스타다.

이날 공식 기자회견장에서 림은심에게는 '북한 여자 역도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중국을 압도하는 이유',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내린 징계로 국제대회에 출전하지 못한 기간 동안 훈련 방법' 등 경기력에 관한 질문이 이어졌다.

반면 페이신이에게는 '외모'에 관한 질문이 주를 이뤘다. 페이신이는 "인터넷상에서 내게 '예쁘다'고 말해주시는 분이 많은 걸 알고 있다. 감사하다"고 말한 뒤 말을 멈췄다.

곧 눈시울을 붉힌 페이신이는 "내 목표는 더 예뻐지는 게 아니라 역도 기록을 높이는 것"이라며 "오늘 경기장에서 나를 응원해주신 분께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한 후 고개를 떨궜다.

올해 5월 진주아시아역도선수권에서 국제무대 데뷔전을 치른 페이신이는 당시 대회에서 59㎏급으로 출전해 합계 236㎏을 들어 2위를 했다. 9월 사우디 리야드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여자 59㎏에서는 합계 232㎏을 들어 3위에 올랐다.

64㎏급으로 체급을 올려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는 경기 내내 림은심과의 실력 차를 실감했다. 올해 3번의 국제대회에서 금메달을 한 개도 따지 못한 페이신이는 많은 감정이 담긴 눈물을 흘렸다.



이소진 기자 adsurdis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