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고딩엄빠4' 박하나, "홀덤펍에서 아르바이트 하던 중 만난 '진상 손님'과 연인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타데일리뉴스=황규준 기자] 4일 방송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이하 '고딩엄빠4')' 11회에서는 5개월 된 아들을 키우는 박하나가 출연해, "이렇게 사는 게 맞는지 모르겠다"며 부부 사이의 고민을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진다.

우선 박하나는 재연드라마를 통해, "다섯 살에 부모님이 이혼하신 후, 엄마 밑에서 자라면서 우울한 유년 시절을 보냈다"며 "태어난 후 처음으로 '제과제빵사'라는 꿈이 생겼지만, 엄마의 반대로 인해 임상병리학과에 진학하며 좌절감을 느꼈다"고 힘든 학창 시절을 고백한다. 이어 "원치 않는 대학 생활 때문에 또다시 우울해지기 싫어, 홀덤펍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그러다 매일 찾아오다시피 하는 '진상 손님'이 날 힘들게 했는데, 어느 날 친구에게 전화 통화로 (그 손님의) 험담을 하다가 들켰다"고 밝혀 긴장감을 유발한다.

하지만 박하나는 "그 '진상 손님'과 우연한 계기로 가까워졌다가 '하우스메이트'가 됐고, 이후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연인으로 발전하게 됐다"고 덧붙여 스튜디오 출연진들을 '멘붕'에 빠트린다. 이에 MC 서장훈은 "진상 손님이 그렇게 싫다고 해놓고, 막상 (손님의 제안을) 한 번도 거절한 적이 없다"며 '팩폭'을 날린다.

얼마 후, 박하나는 임신을 하게 됐고, "남자친구의 아버지가 극렬히 반대하셨지만 아이를 낳았다. 그러나 아이가 태어난 후, 심한 산후우울증에 시달렸다"며 극단적인 행동까지 했음을 알린다. 이에 스튜디오 출연진들은 "정말 혼나야 할 일이다", "아이 앞에서 너무 이기적이다"라며 쓴소리를 하고, 박미선 역시 "굉장히 심각해 보인다. 역대급 사연이 아닐까…"라며 어두운 표정을 짓는다.

청소년 엄마 박하나가 출연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 11회는 4일(수) 밤 10시 20분 방송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tardailynews.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스타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