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카카오엔터프라이즈, 200여명 구조조정...클라우드 강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임직원 200명 희망퇴직… 그룹내 자회사로 이동
중심 사업인 클라우드 뺀 다른 사업은 대폭 축소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카카오 자회사인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임직원 200여명이 희망퇴직을 통해 카카오 그룹내 다른 회사로 자리를 옮겼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이번 구조조정을 통해 회사의 중심 사업을 클라우드로 변경하면서 분위기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적자폭을 줄이지 못하 지난 7월부터 기존 정원인 약 1100명 중 30%를 줄이는 고강도 구조조정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200여명 중 상당수가 카카오의 인공지능(AI) 전문 자회사인 카카오브레인을 비롯해 카카오 그룹 내 다른 회사로 자리를 옮겼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카카오의 첫 사내독립기업(CIC) 'AI랩'이 2019년 12월 분사한 회사다. 분사 당시 영업손실이 48억원이었으나 지난해 1406억원까지 불어났다.

이에 따라 지난 5월 백상엽 전 대표가 사임하고 클라우드부문장인 이경진 부사장이 신임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됐다. 이경진 신임대표 체제로 바뀌면서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클라우드 사업을 회사의 중심 사업으로 구조를 변경하고 클라우드 이외의 다른 사업은 축소하거나 양도한다고 예고했다. 특히 최근에는 클라우드 서비스의 공격적인 요금 정책을 펴면서 이름과 로고를 바꾸는 등 분위기 전환에 나서고 있다.

업계에서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이같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녹록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올들어 경기불황으로 클라우드 업황이 한풀 꺾인 것에 대한 우려다. 업계 관계자는 "클라우드 사업은 초기 투자 비용이 많이 들고 기업 간 기술력의 차이도 크다"면서 "투자가 얼어붙으면서 경쟁력의 양극화도 점차 심화될 수 있다"고 말했다.
#구조조정 #카카오 #클라우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