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너무 이른 우승 세리머니하더니...' 한국 롤러 남자 3,000m 계주 은메달이 아쉬운 이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한국 롤러스케이트 대표팀의 정철원(오른쪽)이 2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롤러스케이트 남자 스피드 3,000m 계주 결선에서 결승선을 통과하며 두 팔을 번쩍 올려 승리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그러나 뒤에 따라오던 대만 선수가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한국은 은메달을 땄다. 항저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롤러스케이트 스피트 남자대표팀이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3,000m 계주에서 너무 이른 승리 세리머니로 금메달을 놓쳤다. 한국으로선 두고두고 아쉬움이 큰 은메달이다.

최인호(논산시청) 최광호(대구시청) 정철원(안동시청)으로 구성된 대표팀은 2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두 번째로 결승선을 밟았다. 한국의 기록은 3분5초 702로, 1위 대만(4분5초692)에 불과 0.01초 차이로 은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너무나 아쉬운 순간이었다. 한국의 마지막 주자 정철원이 결승선 바로 앞에서 승리를 예감하고 두 팔을 번쩍 들어 올려 이른바 '만세 세리머니'를 펼쳤는데, 뒤에 있던 대만 선수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왼발을 쭉 내민 것이다. 정철원보다 먼저 결승선을 통과한 대만 선수가 금메달을 따냈다.

우승했다고 착각한 한국 선수들은 태극기를 들고 기쁨을 만끽하려다 이 같은 사실을 뒤늦게 인지했다. 공식 기록을 확인한 뒤 당혹감을 숨기지 못한 채 자책하는 모습도 보였다. 선수들은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에서 한국 기자들의 인터뷰 요청도 거절한 채 울먹이며 경기장을 빠져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롤러스케이트는 사흘 연속 금빛 물결을 보이는 듯했다. 그러나 이날 한국의 치명적인 실수는 두고두고 아쉬움을 남기게 됐다. 앞서 종목 첫날인 지난달 30일 정병희가 스피드 부문 제외+포인트(EP) 1만m에서 금메달을 땄고, 지난 1일 최광호가 스프린트 1,000m 금메달을 획득했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