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윙 아닌 최고 원톱 공격수 손흥민", 부상 이겨내고 홀란과 PL 득점왕 경쟁 본격 스타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우충원 기자] '부상' 이겨낸 손흥민(토트넘)이 유럽무대 200호골을 터트리며 엘링 홀란(맨체스터 시티)와 본격 득점왕 경쟁에 나섰다.

손흥민은 1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리버풀과 2023-2024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반 36분 득점에 성공했다.

6라운드 아스널전에서 멀티골을 터트렸던 손흥민은 이번 득점으로 2경기 연속골을 기록, 이번 시즌 정규리그 득점을 6골로 늘렸다.

더불어 손흥민은 2010-201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함부르크에서 3골을 넣으며 본격적인 '유럽 커리어'를 시작한 이후 이번 시즌까지 14시즌 동안 개인 통산 200골(함부르크 20골, 레버쿠젠 29골, 토트넘 151골)의 금자탑을 쌓아 올렸다.

손흥민은 전반 36분 히샬리송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내준 크로스를 골 지역 정면에서 오른발로 방향을 바꿔 골맛을 봤다.

90MIN는 "손흥민이 유럽통산 200골을 넣은 공격수가 됐다. 포처로서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고 칭찬했다. 이와 함께 90MIN는 손흥민에게 평점 8을 부여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경기를 앞두고 양 팀 모두 기세는 좋지만 상대 전적에서는 리버풀이 압승이라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지난 2013년 이후 토트넘은 리버풀과 공식경기서 단 1승 밖에 기록하지 못했다. 2017년 10월에 달성한 승리였다.

토트넘은 10명인 손흥민이 선제골을 터트린 것을 살린데다가 후반 추가시간 터진 행운의 자책골로 오랜만에 천적 리버풀 상대로 오랜만에 웃었다.

전반 26분 만에 변수가 생겼다. 존스가 다이렉트 레드카드를 받았다.

수적 우위를 점한 토트넘도 선제골을 만들었다. '캡틴' 손흥민의 골. 전반 36분 매디슨의 침투 패스를 받은 히샤를리송이 크로스를 올렸고, 골문으로 달려든 손흥민이 오른발로 툭 밀어넣었다. 손흥민의 프리미어리그 6호 골. 8골의 엘링 홀란(맨체스터 시티)에 이은 득점 단독 2위다.

하지만 토트넘은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전반 추가시간 코디 학포에게 동점골을 내주면서 전반을 1-1로 마쳤다.

후반 토트넘의 공세가 이어졌다.

하지만 리버풀 골키퍼 알리송의 선방을 뚫지 못했다. 후반 4분 매디슨의 왼발 감아차기, 후반 6분 손흥민의 가슴 트래핑 후 논스톱 슈팅 모두 알리송의 선방에 막혔다. 후반 13분 파페 사르의 중거리포도 알리송 품에 안겼다.

후반 14분 히샤를리송의 패스에 이은 손흥민의 추가골이 터졌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됐다. 히샤를리송이 공을 받는 과정에서의 오프사이드였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흥민은 후반 23분 마노르 솔로몬과 교체됐다. 정상 컨디션이 아니었던 탓이다. 포스테코글루 감독도 리버풀전을 앞두고 "아스널전 이후 손흥민과 매디슨의 상태가 좋지 않았다. 컨디션을 끌어올려야 한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이 나가자마자 추가 변수가 발생했다. 손흥민 교체 전 경고를 받은 조타가 1분 만에 두 번째 경고를 받으면서 퇴장을 당했다. 토트넘이 11명, 리버풀이 9명으로 싸우는 상황이 됐다.

토트넘에 행운이 따랐다. 후반 추가시간 6분 페드로 포로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땅볼 크로스가 조엘 마팁의 발에 맞은 뒤 자책골로 이어졌다. 존스와 조타의 퇴장에 이어 자책골까지 겹친 토트넘에게는 행운의 승리였다.

손흥민을 비롯한 토트넘 선수들은 극적 승리를 거둔 후 펄쩍 뛰며 기뻐했다. 개막 무패 행진(5승 2무)을 기록한 토트넘은 2위로 올라섰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경기 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이 토트넘 훗스퍼와 리버풀 경기의 최우수 선수(Man Of The Match)로 선정됐다”라고 발표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발표에 따르면 손흥민 팬 투표에서 45.7%의 지지를 얻으며 최우수 선수에 등극했다. 손흥민의 뒤를 이어 알리송 베커(29.0%), 포로(6.4%), 마팁(5.8%)이 이름을 올렸다.

토트넘 엔지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경기 후 "손흥민의 몸상태는 100%가 아니었다. 어제 그런 그와 이야기를 나눴는데 쏘니는 필사적으로 경기에 뛰고자 했다. 쏘니는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을 주려고 했고, 실제로 해냈다. 결코 풀타임을 주지는 않을 작정이었고 60분 정도를 소화시킬 계획이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하지만 손흥민은 또 한 번 공격진을 이끌었고 전방에서 성실히 압박을 감행했다. 다시 한 번 득점을 해냈으며 주장으로서의 역할도 환상적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이브닝 스탠다드는 손흥민에게 평점 8점을 매기며 “쉽게 득점했다. 두 번째 골은 알리송의 선방에 막혔고 히샬리송의 오프사이드로 인한 골 취소도 나왔다”고 언급한 이후 “멀티골에 가까운 활약이었다. 이제 손흥민은 윙포워드라기보단 엘리트 센터 포워드처럼 느껴진다”면서 최전방 원톱으로 새로운 롤을 맡아 폭발적인 득점력을 뽐내고 있는 손흥민의 활약을 호평했다.

OSEN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영국 언론들 대다수는 평점 8점 이상의 높은 점수를 매기며 토트넘의 무패행진을 이끈 손흥민의 활약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 10bird@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